시사

시사 > 전체기사

네이버, AI·검색 분야 세계적인 석학 김윤형·칼 스트라토스 교수 영입

MIT 김윤형 교수(왼쪽)와 미 Rutgers대 칼 스트라토스(이장선) 교수. 네이버 제공

네이버는 최근 매사추세츠 공과대학(MIT)의 김윤형 교수와 럿거스 대학의 칼 스트라토스(이장선) 교수를 ‘네이버 스칼라’로 영입했다고 24일 밝혔다.

김윤형 교수는 미 하버드 대학교에서 컴퓨터공학으로 박사학위 취득 후, 현재 미 MIT에서 조교수로 재직중이다. 김 교수는 지난 2014년 딥러닝 기술의 일환인 컨볼루션 신경망(CNN)기술을 자연어처리(NLP) 분야에 적용한 논문을 단독으로 발표하며 이목을 끌었다

칼 스크라토스 교수 역시 AI 분야의 전문가로, 현재 미 럿거스 대학교에서 조교수로 재직하며 비지도 학습방법 및 지식사용 모델 개발을 연구하고 있다.

두 교수는 ‘네이버 서치 US’에서 AI 기술개발을 관장하는 김용범 책임리더와 함께, 네이버 검색 서비스 곳곳에 녹일 차세대 AI 검색 기술 고도화에 집중할 계획이다.

김준엽 기자 snoop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