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의정부시 ‘개인정보 관리 진단’ 2년 연속 최고 등급


경기 의정부시는 개인정보보호위원회 주관 2021년 개인정보 관리수준 진단에서 2년 연속 최고 등급을 획득했다고 24일 밝혔다.

공공기관 개인정보 관리수준 진단평가는 개인정보의 안전한 처리와 관리수준을 향상시키기 위해 중앙부처와 광역·기초자치단체 및 공공기관 등 전국 795개 기관을 대상으로 공공기관의 개인정보 관리체계 및 침해 예방·대응 활동 등 3개 분야(개인정보보호 관리체계·보호대책·침해대책) 13개 지표 21개 항목을 매년 진단해 등급을 부여한다.

의정부시는 시민들의 개인정보와 정보통신 시설을 보호하고 효율적·체계적인 정보보안 업무를 수행하기 위해 개인정보보호 전문관, 정보보안 전문관을 포함한 정보보호 전담조직을 운영하고 있다.

개인정보 무단 이용 및 유출 사례와 같은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매월 사이버보안 진단의 날 운영으로 직원들 전산장비에 대해 보안점검을 이행하고 전 직원과 유관기관 직원 대상으로 상·하반기 정보보안 및 개인정보보호 교육 실시와 사이버침해 모의 훈련을 진행하고 있다.

보안에 대한 직원들의 인식개선과 함께 불법접근, 해킹, 유해트래픽 등 다양한 사이버 침해 공격에 대한 철저한 정보보안 환경 조성을 위해 각종 보안장비들과 보안시스템에서 탐지한 정보를 분석해 이상 징후 감지 시 실시간으로 알려주는 통합보안관제 시스템을 2020년에 도입·운영하고 있다. 또한, 지난해 사이버보안관제실을 구축해 경기도 사이버침해 대응센터 등 상위기관과의 협업으로보다 강화된 정보보호 관리체계를 완성해 가고 있다.

의정부시 관계자는 “재택근무의 확산으로 업무환경이 내부에서 외부로 확대됨에 따라 정보보호의 중요성이 높아졌다”며 “보안이 특정 부서의 업무만이 아닌 직원 모두가 사이버보안의 1차 방어선임을 인지하도록 해 시민들에게 신뢰받는 행정서비스를 지원하고 정보자산의 안전성을 높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의정부=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