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언론단체 “신문 열독률 조사 정부광고 집행 자료 활용 중단하라”

“문체부·한국언론진흥재단 열독률 조사, 신뢰성과 타당성 상실”


한국신문협회·한국지방신문협회·대한민국지방신문협의회·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 등 신문 관련 4개 단체가 24일 정부에 신문 열독률 조사를 바탕으로 한 정부광고 집행을 중단할 것을 요구했다.

한국신문협회 등은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언론진흥재단이 진행한 열독률 조사는 표본 선정 기준이나 가중치 부여 등 오류가 많아 신뢰성과 타당성을 상실하고 있다”며 “이를 정부광고 집행 지표로 삼는 것에 반대하며, 개선 방안이 마련되기 전까지 해당 자료 활용을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들 단체는 그 근거로 “신문잡지 이용 조사에서 가구 구독률만 조사대상에 포함하고 사무실·상점·학교 등 영업장과 가판은 포함하지 않아 반쪽짜리 조사에 그쳤다”면서 “일부 지역신문사의 열독률 또는 구독률 수치가 0으로 집계되는 등 구독률·열독률이 전혀 파악되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문체부는 지난해 한국ABC협회의 유료 부수 부풀리기 논란 이후 올해부터 신문사 열독률 자료를 정부광고 핵심 지표로 활용키로 했다. 이에 따라 언론재단은 지난해 12월 30일 ‘2021 신문잡지 이용 조사’ 결과를 발표하고 신문사별 열독률을 공개했다. 열독률이 가장 높은 구간인 1구간 매체는 조선일보, 중앙일보, 동아일보, 매일경제, 농민신문, 한겨레 등 6곳이 꼽혔다.

임세정 기자 fish813@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