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곡동 인도도 푹 꺼졌다…서울서 싱크홀 7년간 169건 발생

20대 여성 걸어가다 싱크홀에 부상
같은 날 종로에도 싱크홀, 시민 불안

23일 오후 서울 강서구 마곡동의 한 건설 현장 옆 인도에서 발생한 싱크홀. 연합뉴스

서울 강서구 마곡동의 한 인도에서 싱크홀(지반 침하)이 발생해 지나가던 여성 1명이 부상을 입었다. 같은 날 서울 종로에서도 싱크홀이 발생해 시민들의 불안이 커지고 있다. 싱크홀은 최근 7년간 서울시에서만 169건 발생했다.

23일 오후 8시32분쯤 서울 마곡동의 한 건설현장 옆 인도에서 가로 0.5m, 세로 1.5m, 깊이 3m의 싱크홀이 발생했다. 소방 당국에 따르면 인도를 걷고 있던 20대 여성이 싱크홀에 빠져 팔과 다리 등을 다쳤고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

소방 당국과 서울시는 인근 건설 현장 공사로 인해 인도 아래애 공동화 현상이 발생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원인을 조사 중이다.

같은 날 서울 종로구 종로5가역 인근 도로에서도 가로 3m, 세로 2m, 깊이 1m의 싱크홀이 발생했다. 교통사고나 인명 피해가 발생하지는 않았다. 서울시는 상수도관 용접 부위에서 발생한 균열로 인한 지반 유실로 싱크홀이 발생한 것으로 보고 있다.
23일 싱크홀(지반 침하) 현상이 발생한 서울 종로구 종로5가역 인근 도로에서 관계자들이 복구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도로에 생기는 싱크홀은 자칫 대형 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

최근 서울 시내에서는 지난 2015년부터 지난해까지 7년 간 모두 169건의 싱크홀이 발생했다. 지난 2015년 33건이 발생했고 2016년 57건으로 급증한 뒤 2017년 23건으로 감소했다.

이후에는 2018년 17건, 2019년 13건, 2020년 15건, 2021년 11건으로 매년 10건 이상 싱크홀이 발생했다.

싱크홀 예방을 위한 도로 함몰 예방사업 관련 예산은 2015년 10억원에서 2016년 34억2000만원, 2017년 97억2000만원으로 증가했다. 이후 2018년 54억2300만원으로 감소했고 2019년 42억2000만원, 2020년 35억8300만원, 2021년 29억1400만원, 올해 28억5800만원으로 줄어들었다.

서울시 측은 2015년 하반기부터 2018년 상반기까지 3년간 서울시에서 관리하는 도로를 대상으로 땅속 빈 공간을 전수조사했다. 이후 2018년 하반기부터 올해 말까지 5년간 2회차 전수 조사를 진행 중이다. 3년 간 했던 전수조사를 5년에 걸쳐서 나눠 하다 보니 연간 예산은 줄어들었다는 설명이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는 이날 싱크홀 예방을 위해 노후 상하수도관 정밀조사 사업에 예산을 대폭 늘리겠다고 공약했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