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국내 오미크론 치명률…“델타 5분의1, 독감보단 높아”

치명률 0.16%…3차접종까지 한 돌파감염 12%
오미크론 감염자 9860명 조사 결과
젊을수록 확진자 많아 20대>30대>40대 순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24일 오후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청에서 코로나19 오미크론 점유율 및 추이, 변이 발생 현황 및 특성 분석현황 등 발표를 마친 뒤 취재진 질문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국내 코로나19 확진자의 오미크론 변이 감염시 치명률이 델타 변이의 5분의 1 수준인 0.16%로 조사됐다. 10명 중 1명 이상이 3차 접종까지 마친 사람의 돌파감염 사례로 파악돼 높은 전염력도 재차 확인됐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국내 오미크론 감염자 9860명을 대상으로 분석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고 24일 밝혔다.

조사 대상 중 사망자 숫자 자체는 6명으로 0.06%지만, 연령 분포 차이를 보정해 표준화한 치명률은 0.16%로 계산됐다. 6명은 모두 감염 취약층으로 분류되는 60대 이상이었으며, 90대가 2명, 80대 1명, 70대 2명, 60대 1명이었다.

국내 오미크론 감염자 중 위중증 환자는 모두 11명(0.11%)으로 70~80대가 8명으로 대다수를 차지했고 60대, 40대, 10세 미만이 각 1명이었다.

방대본은 “국내와 해외 현황을 종합하면 중증도는 (오미크론 변이가) 델타 변이보다 낮지만, 인플루엔자(독감)보다는 다소 높다”고 설명했다.

24일 오후 경기도 안성시 경부고속도로 안성휴게소 서울방향에 설치된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에서 관계자들이 검사에 사용할 검체통 등을 정리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내 오미크론 변이의 치명률은 델타 변이 치명률(0.8%)의 5분의 1수준에 그치는 것으로 분석됐다. 앞서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의 치명률이 델타 변이 감염자 치명률의 4분의 1 수준으로 나타났던 남아공과 캐나다보다 낮은 수준이다.

다만 이번 조사에서 사망자수는 ‘역학적 관련자’까지 합하면 10명으로 늘어난다. 역학적 관련자란 오미크론 감염 사실이 검사를 통해 최종적으로 확인되지는 않았지만, 역학조사 결과 오미크론 감염으로 의심되는 사람이다.

또한 오미크론 변이 유행이 더 확산되면서 고위험군 확진자가 증가하면 치명률과 위중증률이 달라질 수 있다. 방대본도 “오미크론 변이의 유행으로 인해 고위험군 확진자가 증가하면 위중증으로 이어질 수 있어 위중증·사망자 규모가 증가할 가능성이 높다”면서 “단기간 내 대규모 유행이 발생한다면 사회적 피해 규모는 증가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국내 오미크론 감염자들의 백신 접종률 또한 매우 높았다. 오미크론 확진자 중 2차접종을 마친 사람이 4774명(48.4%)으로 가장 많았고 3차접종자도 1254명(12.7%)이나 됐다. 1차 접종만 마친 사람은 208명(2.1%)였다.

감염자 중 미접종자(접종력 확인 불가 사례 포함)는 3624명(36.8%)으로 확인됐다.

오미크론 확진자 중엔 20대가 2358명(23.9%)으로 가장 많았고 30대 1900명(19.3%), 40대 1674명(17.0%)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방대본은 이달 셋째 주(1.16∼22) 국내 확진자의 오미크론 변이 검출률이 50.3%으로 증가하면서, 우세종이 됐다고 평가했다.

국내 오미크론 변이 검출률은 감염자가 처음 나온 지난달 첫째 주에는 0.2%였으나 이달 들어 매주 12.5%→26.7%→50.3%로 2배씩 증가하고 있다.

해외유입 확진 사례에서는 97.5%가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다.

권역별로는 호남권이 82.3%로 가장 높았고 경북권이 69.6%, 강원권 59.1% 순으로 나타났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