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전국 아파트값 매매·전세 격차, 또 역대 최대

상위 20% 아파트값, 평균 12억1332만원일때
하위 20%는 1억2407만원…매매가 9.8배 격차

지난해 5월 12일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 전망대 서울스카이에서 아파트 단지의 모습이 보이고 있다. 이한결기자 alwayssame@kmib.co.kr

새해 들어 전국적으로 아파트 매매·전세 시장 모두 양극화가 역대 최대로 심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KB국민은행의 월간 주택시장동향 시계열 통계를 보면 이달 전국 아파트 5분위 배율은 매매 9.8, 전세 7.7로 24일 집계됐다. 2008년 12월 관련 월간 조사가 시작된 이래 가장 높은 수치다.

5분위 배율은 주택 가격 상위 20%(5분위)의 평균 가격을 하위 20%(1분위)의 평균 가격으로 나눠 구한다. 고가주택과 저가주택 사이의 가격 격차를 나타내는데, 이 수치가 높을수록 양극화가 심하다는 것을 의미한다.

결국 전국적으로 가격 상위 20%의 아파트가 하위 20% 아파트보다 매매가는 9.8배, 전셋값은 7.7배 높다는 뜻이다.

이달 전국 하위 20%의 아파트값은 평균 1억2407만원으로 지난달보다 84만원 떨어졌다. 반면 상위 20%의 아파트값은 평균 12억1332만원으로 2357만원 올랐다. 5분위 아파트값이 12억원을 돌파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같은 기간 전셋값은 전국 하위 20%의 아파트가 지난달보다 4만원 하락한 8808만원으로 나타났다. 상위 20%의 아파트는 1364만원 상승한 6억7709만원이었다.

지역별로 보면, 매매의 경우 모든 지역에서 5분위 배율이 전달 대비 높아졌다. 특히 지방 5대 광역시(대전·대구·부산·울산·광주)와 다른 도(道)의 5분위 배율이 각각 5.7과 6.9를 기록하며 관련 조사가 시작된 이후 월간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지방에서도 주거 양극화가 가속화된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수도권의 경우 이달 아파트값 5분위배율은 5.8로, 최근 3개월 연속 상승했다.

지역별 전세 역시 서울(4.0)과 인천(4.1), 5대 광역시(4.9), 기타지방(6.4) 등에서 5분위 배율이 역대 최고치(소수점 둘째 자리까지 비교)를 경신했다.

안명진 기자 am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