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흉터성형레이저클리닉’ 개소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은 다양한 흉터 치료에 다학제적 통합진료를 시행하는 ‘흉터성형레이저클리닉’을 개소했다고 24일 밝혔다.

흉터는 손상됐던 피부가 치유된 흔적으로, 각종 외과적 수술 후 혹은 외상으로 인한 피부 손상 시 발생하게 된다. 외상 정도에 따라 영구적인 흉터가 남을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또한 눈에 띄는 부위에 남게 되면 미용적인 문제를 남길 수 있고 간지럽거나 따가운 증상을 동반하며 흉터로 인한 기능적인 이상을 초래할 수도 있어 조기치료가 중요하다.

이에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은 흉터의 원인과 종류에 따라 환자별로 최적화된 맞춤치료를 제공하는 흉터성형레이저클리닉을 개소했다.

성형외과·피부과 전문 의료진으로 구성된 흉터성형레이저클리닉은 자동차 사고, 화상, 열상 등 외상에 의한 흉터부터 갑상선 수술후 흉터, 암수술을 비롯한 개복수술, 제왕절개수술, 골절수술 등 각종 수술 후 생기는 다양한 흉터를 대상으로 전문적이고 표준화된 치료를 시행할 계획이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성형외과 전여름 교수는 “기존 흉터치료는 성형외과와 피부과에서 각각 시행해 왔으나, 각 진료과의 중점 치료프로세스 공유를 통해 표준화된 진료프로세스와 프로토콜을 정립했다”며 “다학제적 진료를 시행하는 흉터성형레이저클리닉 운영을 통해 흉터 치료 효과를 높이고 환자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고양=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