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X파일’, 베스트셀러 1위…‘굿바이 이재명’ 제쳐

온·오프라인 서점서 정상올라
열린공감TV “후보자와 가족들 비리·의혹 정리”

열린공감TV가 출간한 책 '윤석열 X파일'. 열린공감TV SNS 캡처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를 검증하는 내용의 도서 ‘윤석열 X파일’이 베스트셀러 1위에 올랐다.

책은 윤 후보 부인 김건희씨의 ‘7시간 통화 녹취록’ 공개로 화제를 모은 유튜브 채널 ‘열린공감 TV’가 출간했다.

지난 20일 예약판매를 시작한 ‘윤석열 X파일’은 24일 기준 교보문고 인터넷 주간 종합 베스트셀러 1위, 예스24, 알라딘 등 온라인 서점에서 1위를 기록했다. 최근 서점가에서 인기몰이한 ‘굿바이 이재명’, ‘박근혜 옥중 서신집’을 넘어섰다.

책은 총 4개장, 40개의 세부 항목으로 구성돼 있다.

1장은 윤 후보의 성장기에 대한 내용으로 성장 배경, 학창시절, 사법고시 준비 9수 과정이 담겼다. 2장은 윤 후보가 검사로 임용된 이후 검찰총장이 되고 현재 대통령 후보가 되기까지 얽힌 사건, 인적 관계, 부인 김씨를 만나는 과정 등이 담겼다. 3장은 부인 김건희씨와 관련된 내용으로 김씨를 둘러싼 의혹들이 주로 담겼다. 4장은 윤 후보의 장모 최은순씨의 재산형성 과정에 대한 의혹을 다룬다.

도서 '윤석열 X파일' 표지. 유튜브 채널 열린공감TV 제공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추천사에서 “이 한 권의 책은 이 시대의 고발서로 끝나지 않아야 한다. 역사를 진전시키고 시대를 바꾸는 물결 운동으로 만들어야 할 것”이라고 적었다.

열린공감TV 측은 이 책에 대해 “불필요한 오해를 받게 된 김에 진정한 윤 후보자의 검증을 위한 ‘윤석열 X파일’을 출간하게 됐다는 것이 이 책이 나오게 된 배경”이라며 “윤 후보자와 그의 가족들의 비리 의혹들이 오랜 시간 취재해 온 정확한 사실관계에 의해 정리가 되어 있고 이는 정치인 윤석열을 평가하는 데 충분하게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