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론조사서 왜 빼”…허경영 지지자, 차 몰고 선관위로 돌진

지지자들에게 인사하는 허경영 후보. 연합뉴스

여론조사에 허경영 국가혁명당 대선 후보가 빠진 것에 불만을 품은 허 후보 지지자가 차를 몰고 선거관리위원회 건물로 돌진해 불을 지르려다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관악경찰서는 24일 방화예비, 공무집행방해 혐의 등으로 허 후보 지지자 A씨를 인계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A씨는 이날 오전 11시 20분쯤 서울 관악구 중앙선거관리위원회 관악청사 정문에 차를 돌진시켜 충돌사고를 냈다. A씨는 차량을 추돌한 뒤, 차 안에 휘발유로 추정되는 액체를 뿌리고 불을 지르려 시도했으나 경찰이 바로 진화했다. 이 사고로 청사 정문 차단기가 휘었으며 인명피해는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목격자에 따르면 A씨는 후문에서 지지자들의 집회가 진행되던 중 반대편인 정문을 향해 경차를 몰고 가 차단기와 부딪쳤다.

A씨는 허 후보가 지지율이 높은데도 여론조사에 포함되지 않고 있다고 항의하면서 고의로 사고를 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정확한 사건 경위는 추후 A씨에 대한 조사를 해 봐야 알 수 있다”고 전했다.

허 후보 지지자들이 선관위에 찾아와 소란을 피운 것은 처음이 아니다. 허 후보 지지자 4명은 지난 17일에도 허 후보가 여론조사에서 빠진 것에 불만을 품고 중앙선관위 관악청사에 찾아가 난동을 부리다가 공동퇴거불응 혐의로 경찰에 입건된 바 있다.

이예솔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