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윤석열 “녹취록으로 상처받은 분들 죄송”…‘굿’ 발언 여진 계속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4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외교안보 글로벌비전을 발표한 뒤 마스크를 쓰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부인 김건희씨의 “홍준표, 유승민도 굿을 했다”는 발언에 대해 사과했다.

윤 후보는 24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외교안보 비전 발표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녹취록으로 인해 마음이 불편하고 상처받은 분들에 대해서는 늘 죄송하게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김씨가 유튜브 채널 서울의소리 기자와의 통화 도중 자신의 무속 의혹을 부인하는 과정에서 ‘홍준표 의원과 유승민 전 의원이 굿을 했다’는 취지로 말한 것이 지난 22일 MBC 뉴스데스크를 통해 보도됐다. 그러자 홍 의원과 유 전 의원은 “거짓말, 허위날조”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윤 후보는 “녹취록 문제는 (MBC가) 법원에서 공개하지 말라고 하는 부분까지 공개 안 하겠다고 해 놓고, 뉴스를 통해 공개하고 참 공영방송으로서 이해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MBC를 비판했다. 김씨가 공개 행보를 준비하기 위해 프로필 사진을 찍었다는 보도에 대해선 “제가 남편이지만 (사진을) 찍었는지 아닌지는 알 수 없다”고 답했다.

윤 후보의 사과에도 굿 발언의 여진은 계속됐다. 홍 의원은 전날 “차라리 출당을 시켜줬으면”이라 언급한 데 이어 이날도 온라인 플랫폼 ‘청년의꿈’을 통해 불쾌감을 드러냈다. 한 지지자가 “더 이상 윤석열을 지지하지 않기로 결정했고 안철수를 찍겠다”고 적은 글에 홍 의원은 “당이 많이 변했다”고 답했다. 권영세 국민의힘 선거대책본부장을 비판한 글에는 “친박들의 세상”이라는 댓글을 남겼다. 권 본부장은 홍 의원을 ‘구태’로 저격했었다.

유 전 의원 측도 여전히 불편한 기색을 드러내고 있다. 윤 후보 측은 개혁적인 이미지인 유 전 의원과 원팀을 이루고 싶어하는데 김씨의 굿 발언으로 차질이 생긴 모양새다.

유 전 의원 측 관계자는 “굿을 했다는 이야기는 듣지도 보지도 못했는데 제삼자가 그런 이야기를 하면 기분이 나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굿 발언이 터지기 전에 유 전 의원은 주변에 “설 전후로 정권교체에 힘이 된다면 언제든지 돕겠다”며 윤 후보에게 먼저 연락할 의사까지 피력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3월 9일 국회의원 재보궐선거에 유 전 의원 이름이 거론되는 것도 윤 후보 측에서 흘린 이야기라는 주장이 나온다. 국민의힘 한 의원은 “서울 종로 재보선 전략공천 이야기를 흘리면서 (유 전 의원이) 자리에 관심 있는 것처럼 보이게 만들고 있다”고 지적했다.

강보현 기자 bob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