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베이징동계올림픽 해외 선수단 첫 확진자 발생

“입국 4명 확진, 그중 1명 선수단 소속”
국적 비공개… 시작도 전에 뚫린 방역망

마스크를 착용한 중국 베이징 시민이 24일 시내에 설치된 동계올림픽 마스코트 조형물 앞을 지나고 있다. EPA연합뉴스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출전을 위해 중국으로 들어간 선수단에서 처음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베이징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는 24일 “올림픽 참가를 위해 전날 입국한 529명 중 4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며 “확진자 4명 중 1명은 선수단에서 나왔다”고 밝혔다.

조직위는 확진자의 국적이나 신분을 공개하지 않았다. 선수단은 통상 국가대표 선수, 코칭스태프, 해당 국가 종목 체육단체 임직원으로 구성된다.

확진자는 선수가 아닐 가능성도 있다. 다만 밀접접촉자로 분류된 선수라면 훈련과 출전 일정에 영향을 받게 된다. 베이징동계올림픽은 다음달 4일에 개막한다.

조직위는 해외에서 들어오는 올림픽 참가자를 방역망 안에 집결시켜 외부와 접촉을 차단할 계획을 세웠다. 이들은 경기장, 훈련장, 선수촌을 벗어날 수 없다.

선수와 코칭스태프는 물론 각국 국가올림픽위원회(NOC) 관계자, 언론인, 자원봉사자도 방역망을 벗어날 수 없다. 외부에서도 방역망 진입이 차단된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