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천만장자 회장의 노숙자 몰락…가족들은 “몰랐다”

“아버지가 이렇게 초라하게 지내는지 몰랐다”

텅쉰왕 캡처.

한때 ‘중국을 이끌 차세대 경제리더’로 꼽히던 70대 기업 회장이 노숙인으로 전락한 사연이 전해졌다.

지난 23일 중국 매체 텅쉰왕(腾讯网)은 광둥성 선전시 거리에서 떠도는 75세 노숙인이 장위안천(姜元陳) 선전성룽파 식품공업유한공사의 전 회장이라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장 전 회장은 산둥성 옌타이 출신으로 고향에서 의류회사를 차려 성공을 거둔 뒤 홍콩과 선전에서 식품회사를 운영했다. 당시 그의 회사 지분은 90%가 넘었으며 기업 3곳을 창업·경영해 회사 직원만 수백명에 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2003∼2009년 사업을 무리하게 확장했다가 많은 빚을 지게 됐다. 결국 은행 대출을 갚지 못하게 된 장 전 회장은 2017년 파산했다. 이후 2020년부터 선전 거리를 떠돌면서 폐품을 모아 팔거나 구걸을 해 끼니를 때우며 노숙생활을 이어왔다.

장 전 회장은 “가족들이 파산 이후 나를 버렸다”면서 “선전으로 돌아와 재기하고 싶었지만 잘되지 않았고, 언제부터 길거리를 떠돌았는지는 기억나지 않는다”고 말했다.

텅쉰왕 캡처.

장 전 회장에게는 아내와 아들 둘, 딸 하나가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자원봉사자들은 장 전 회장을 발견하고 가족들에게 이 사실을 알렸지만 아내는 남편을 받아들이려 하지 않았다. 장 전 회장이 1990년대에 사업에 성공한 뒤 가장의 책임을 다하지 않고 가족을 떠났기 때문이다.

장 전 회장의 소식이 전해지자 그의 아들은 그를 고향인 산둥으로 데려가기로 했다. 장 전 회장의 아들은 “누리꾼들의 관심에 감사를 표한다”면서 “우리는 아버지를 버린 적이 없고, 몇 년 전에도 연락을 취했지만 닿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날의 아픔에 대해서는 더 이야기하고 싶지 않다”며 “아버지가 이렇게 초라하게 지내는지 몰랐다. 이제 모든 것은 지나갔다”고 덧붙였다.

박채은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