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700명 볼모’…압류 피하려 바하마 도주한 유람선 정체

비즈니스 인사이드 홈페이지 캡처

유류 대금 미납으로 미국에서 압류될 위기에 처한 호화 유람선이 수백명의 승객을 태운 채 도주를 하는 사건이 발생해 화제가 되고 있다.

23일(현지시간) 경제 매체 인사이더 등에 따르면 유람선인 크리스털 심포니호는 본래 입항지였던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에 입항하지 않고 바하마로 회항했다.

크리스털 심포니호는 압류 위기를 피하기 위해 이와 같은 결정을 내린 것으로 보인다. 앞서 크리스털 심포니호를 소유한 선박회사 크리스털 크루즈는 유류회사에 유류 대금 120만달러(한화 약 14억 3000만원)를 미납한 바 있다. 결국 돈을 받지 못한 유류회사는 크리스털 크루즈사에게 소송을 걸었다.

미국 법원은 이에 크리스털 심포니호 매각을 통해 대금을 회수하라며 압류를 허가했다.

이 판결에 따라 법원이 지정한 관리인은 지난 22일 크리스털 심포니호가 2주간의 카리브해 항해를 마치고 마이애미 항구에 들어올 때 압류 명령을 집행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크리스털 심포니호가 갑작스럽게 배의 방향을 틀었다. 마이애미 항구로 들어오는 대신 카리브해의 바하마로 향해버린 것. 이로 인해 압류 명령은 집행할 수 없게 됐다.

유람선에 탑승해 있던 약 700명의 승객과 승무원들도 꼼짝없이 유람선 내부에 갇히게 됐다. 비행기 일정을 바꿔야 하는 상황에 처한 승객들도 속출했다.

해당 유람선을 타고 있는 음악가 엘리오 페이스는 데일리메일과의 인터뷰에서 “유람선 탑승객들이 비행기 일정을 재조정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는 상황을 전했다. 또 다른 인터뷰서 그는 “배에서 보내야 하는 추가 시간에 대한 보상을 받을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 같은 행동을 감행한 유람선 업체는 말레이시아의 억만장자 림 콕 타이가 세운 관광 기업 겐팅 홍콩 그룹의 자회사다. 홍콩에 본사를 둔 이 그룹은 여러 브랜드의 크루즈 노선을 운행하던 도중 코로나19로 경영난을 맞은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는 임시 파산을 신청한 상태다.

한제경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