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뜬금없이 백신 홍보대사”…천은미, 문체부 직원 고소

지난 3일 천은미 이대목동병원 호흡기내과 교수가 YTN '뉴스큐'에 출연해 코로나19 백신 접종 관련 논란을 해명하고 있다. YTN 화면 캡처

천은미 이대목동병원 호흡기내과 교수가 자신의 발언을 왜곡해 ‘백신 홍보대사’로 만들었다는 이유로 문화체육관광부 직원 2명과 언론사 기자 1명을 경찰에 고소했다.

천 교수는 24일 이들을 명예훼손 혐의로 서울 마포경찰서에 고소했다고 밝혔다. 문체부가 지난해 3월 제작한 카드뉴스에 ‘백신 빨리, 많이 접종하는 게 중요’라고 적힌 문구는 자신의 인터뷰 내용을 왜곡한 것이라는 이유다.


천 교수는 해당 인터뷰에서 백신의 부작용과 치료 등에 대해 주로 설명했는데 이는 빠진 채 일부만 뽑아 정부에 유리하게 사용했다는 입장이다. 이는 문체부가 발행하는 주간 간행물 ‘공감’에 실린 내용으로 한 일간지 기자가 천 교수와 가진 인터뷰 내용을 따온 것이다.

천 교수는 “백신 부작용이 나오기 전 수급이 안 될 때 빨리 백신을 들여와야 한다고 한마디 한 것을 발췌했다”며 “제목을 얘기해주지도 않았고 사진도 임의로 가져가서 카드뉴스를 만들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백신의 부작용을 항상 얘기해 왔던 사람인데 카드뉴스 이후 제가 완전히 백신 홍보대사가 돼 있었다”며 “이런 식으로 왜곡된 점이 안타깝다”고 말했다.

앞서 천 교수는 지난달 31일 YTN ‘뉴스라이브’에 출연해 건강상 문제로 1차 접종까지만 했다고 털어놓았다. 그러자 일각에선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적극 권장해 온 의료진으로서 적절치 못하다는 비판이 나왔다.

‘미접종’ 논란이 계속되자 천 교수는 “코로나19 사태가 터졌는데 극심한 백신 알레르기로 이를 맞아야 하나 정말 고민했다”며 “차라리 의사를 그만둘까 생각까지 하다가 결국 1차를 맞았는데 3개월간 부작용에 시달렸다. 부작용이 심한 날은 유서를 쓸 생각을 하기도 했다”고 토로했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