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준석 “주술? 김건희, 적극 활동으로 이미지 나아질것”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왼쪽 사진)와 윤석열 대선 후보 부인 김건희씨. 연합뉴스, SNS 캡처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윤석열 대선 후보 부인 김건희씨와 관련해 “적극적인 활동을 통해, 오히려 본인에게 지금까지 구축돼 있던 이미지보다 나은 이미지를 구축할 수 있을 것”이라고 평했다.

이 대표는 24일 연합뉴스TV에 출연해 ‘김건희씨는 대선 레이스의 리스크인가’라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그는 김씨를 둘러싼 유흥업소 접대부, 이른바 ‘쥴리’ 의혹 등을 거론하면서 “이런 부분이 지금까지 후보자의 배우자가 위축된 행동을 할 수밖에 없는 상황을 만들었다면, 지금은 해명될 부분은 해명되고 사과할 부분은 사과하고 오해가 풀릴 부분은 풀려가고 있는 모양새”라고 했다.

김씨의 공개 활동 여부와 관련해선 “가족 내 논의를 통해 결정하는 것이 옳다고 생각한다”며 “주변에서 많은 조언이 들어가고 있다. 아마 후보자와 배우자가 각자의 특성을 너무 잘 알 것이고 가장 선거에 도움이 되는 방식으로 기여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씨의 ‘7시간 통화’ 중 경선주자였던 홍준표 의원과 유승민 전 의원도 굿을 했다는 발언에 대해선 “저는 (홍 의원과 유 전 의원이) 굿을 안 했을 것 같다. (김씨가) 가볍게 대화하는 과정에서 건성으로 대답하다가 나온 말로 보인다”며 엄호했다. 그는 이어 “사적 대화였던 만큼 홍준표·유승민 두 분이 사실관계에 대해 부인하시되, 너무 민감하게 받아들이시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했다.

윤 후보와 야권 후보 단일화 대상으로 꼽히는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에 대해선 날을 세웠다. 이 대표는 자신이 출연했던 JTBC ‘가면토론회’ 프로그램이 국민의당 측의 항의를 받은 것과 관련, 안 후보를 겨냥해 “정치를 10년 정도 하셨으면 본인이 어떤 정치 토론의 주제가 되는 것 정도에는 관대하고 익숙해져야 한다”고 쏘아붙였다.

이어 “자기에 대한 부정적 평가를 조금도 받아들이지 못하는 인사가 무슨 중도를 표방하며, 그렇게 속 좁은 행동으로 어디까지 가시는지 한번 보겠다”고 덧붙였다. 안 후보와의 단일화와 관련해선 “안 후보와 단일화한다고 지지층이 그대로 우리 후보에게 이전되는 것도 아니다”라며 부정적 입장을 드러냈다.

안 후보 측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와 윤 후보 간 ‘양자 토론’에 반대하는 데 대해선 “당황스러운 건 ‘3등 후보’(안철수) 하시는 분이 자기를 토론 안 시켜준다고 계속 뭐라고 하신다”며 “토론회를 해서 별로 재미 본 적 없는 것 같은 분이 왜 그러신지 모르겠다. 토론회 해서 득 보신 게 없는 분”이라고 비꼬았다.

윤 후보가 홍 의원과의 만찬 회동 후 ‘공천 요구’ 논란 등으로 갈등을 빚은 데 대해선 “(윤 후보가) 허심탄회하고 솔직한 자세로 다가서면 좋은 결과가 나올 것”이라며 “시기적으로는 설이 오기 전에 구체적인 움직임들이 있었으면 좋겠다”고 했다.

이 대표는 또 “이재명 후보가 세대결합론이 갈라치기에 가까운 것 아니냐고 얘기했던데, 본인은 가족하고도 포용 못 해서 여러 평지풍파가 일어나고 있는데 이딴 식으로 포용을 얘기하는지 모르겠다”라고 비아냥댔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