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말대꾸 해?” 뺨 때리고 발 차고…농협이사, 직원 폭행

KBS 보도화면 캡처

전남 장성의 한 지역농협에서 비상임이사를 맡고 있는 60대 남성이 말대꾸한다는 이유로 해당 농협 전무 50대 남성을 폭행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24일 사건 당시 상황이 담긴 CCTV 영상에 따르면 지난 19일 오후 1시50분쯤 장성의 한 농협 건물 내 회의실에서 비상임이사 A씨는 같은 농협 소속 전무 B씨와 이야기를 나누던 중 말다툼을 벌였다.

A씨는 화가 난 듯 책상을 몇 차례 두드리다가 자신의 앞에 놓여 있던 종이컵을 B씨 머리 옆쪽을 향해 던졌다. A씨는 이후 자리에서 일어나 B씨를 몇 차례 때릴 듯한 손동작으로 위협하다가 오른손으로 앉아 있던 B씨의 왼쪽 뺨을 한 차례 가격한 뒤 뒤로 밀쳤다.

B씨가 의자에서 일어나 A씨 손을 맞잡아 제지하자 A씨는 구둣발로 B씨를 한 차례 걷어찼고, 왼손으로는 오른쪽 뺨을 때렸다. 폭행당한 B씨는 그대로 주저앉았다. 주변 사람들이 두 사람을 떨어뜨려 냈지만 A씨는 B씨에게 삿대질을 하다가, 화분을 들어 그의 뒤통수를 내려치려고도 했다.

폭행당한 B씨는 현재 병원에서 입원 치료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낮술을 마시고 자신보다 나이가 어린 직원이 말대꾸한 것에 기분이 상해 폭행을 저질렀다고 해명했다. 그는 “순간적으로 언성이 높아지니까 (손으로 폭행을) 이런 식으로 된 것 같다”며 “당시 술을 마셔서 저도 기억이 안 난다”고 말했다.

광주전남농협노조 측은 “이번 사건으로 권한이 큰 조합 임원들이 직원을 평소 대하는 태도가 고스란히 드러났다”며 “재발 방지를 위해선 농협중앙회가 직접 나서 대책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촉구했다. 해당 농협은 직원을 폭행한 비상임이사를 제명하고 법적 조치를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