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죄 없는 자 돌 던져라”… 이재명 ‘눈물’ 공유 릴레이

민주당, 이 후보 성남 눈물 유세 호응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4일 오후 경기 성남시 중원구 상대원시장에서 열린 '매타버스' 성남, 민심속으로! 행사에서 즉석연설 도중 눈물을 닦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이재명 대선 후보의 ‘눈물 영상’을 공유하며 지지를 호소했다. 이 후보가 형과 형수에게 한 욕설이 담긴 녹음파일이 공개된 데 따른 비판 공세에 맞서 적극 엄호와 지원사격에 나선 것으로 해석된다.

우원식 의원은 24일 페이스북에 이 후보의 상대원시장 연설 영상을 공유하며 “너무 상처가 많다고 절규하는 사람을 보았다”고 적었다. 그는 “결국 싸울 수밖에 없었던 형과의 관계를 설명할 수밖에 없는 참혹함을 보았다”며 “그래도 그는 자신과 같은 처지의 사람에게 절망스럽지 않은 세상을 만들고자 정치를 한다고 한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천준호 의원 역시 페이스북에 3분30초 분량으로 편집된 이 후보의 ‘눈물 연설’ 영상을 게재했다. 천 의원은 “이 후보가 아버지의 손수레를 밀면서 어린 시절을 보냈던 성남 상대원시장을 방문했다”며 “‘저에게 어머니는 하늘입니다’라고 눈물을 흘리며 가슴 절절한 이야기를 전했다“고 소개했다.
한준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캡처

이 후보의 수행비서인 한준호 의원은 페이스북에 ‘너희 가운데 죄 없는 자가 먼저 저 여인에게 돌을 던져라. 그러나 군중들은 죄지은 여인에게 아무도 돌을 던지지 못했습니다’라는 요한복음 8장 7절 성경 구절을 올렸다. 이 글은 한 의원이 이 후보를 염두에 두고 쓴 것으로 전해졌다. 욕설 논란 등과 관련해 이 후보를 적극 옹호한 것이다.

민주당은 이날 페이스북에 “제가 지나온 삶의 발자취, 제가 정치를 하는 이유가 이재명이 하는 모든 일에 고스란히 담겨 있습니다. 앞으로도 그런 정치 하겠습니다. 제가 걸어온 길을 배신하지 않고, 초심 잃지 않고 해왔던 대로 하겠습니다”는 이 후보의 발언을 공유하기도 했다.

또 이 후보가 안경을 왼손에 든 채 오른손에 손수건을 들고 눈물을 닦아내는 모습을 흑백사진으로 편집해 올렸다. 이 사진에는 ‘울지 마라 이재명’이라는 문구가 적혔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4일 오후 경기 성남시 중원구 상대원시장에서 열린 '매타버스' 성남, 민심속으로! 행사에 참석해 지지자와 인사하며 이동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 후보는 이날 자신의 정치적 고향인 경기 성남을 찾아 과거를 회상하며 눈물을 터뜨렸다. 욕설 녹음파일에 얽힌 가족사(史)를 언급한 그는 “가족들의 아픈 상처를 그만 헤집어 달라”고 호소했다.

그는 성남 중원구 상대원시장을 찾아 “여기가 바로 이재명과 그의 가족들이 생계를 유지했던 곳”이라며 “아버지는 청소노동자로 일하셨고, 어머니는 이 건물 공중화장실에 소변 보면 10원, 20원을 받았다. 제 어머니와 여동생이 함께 화장실을 지켰다. 정말 열심히 살았다”고 유년 시절을 회상했다.

덤덤한 어조로 가족사를 꺼낸 이 후보는 욕설 녹음파일로 회자된 친형 고(故) 이재선씨와의 갈등도 상세히 언급했다. 그는 “시장이 됐더니 정신이 온전하지 못한 (큰) 형님에게 ‘이재명을 쫓아내면 시의회의장을 시켜주겠다’고 작업하고 유혹하는 식으로 저를 공격하기 시작했다”며 “좋은 게 좋은 거라고 ‘형님 뜻대로 하세요’ 해도 됐겠지만, 결말이 두려웠다. 그 결말은 결국 친인척 비리와 망신, 엄청난 대가를 지불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어머니를 언급할 때는 감정이 복받쳐 오르는 듯 잠시 말을 잇지 못했다. 이 후보는 “어머니는 저에게 하늘이다. 저를 낳아주셨고, 저를 길러주시고 언제나 믿어줬고, 저의 어떤 결정이든 다 지지해준 분”이라고 울먹였다.

이 후보는 “화가 나서 형님에게 전화해 ‘어떻게 그런 말을 했느냐’고 물었다. 형님이 저에게 ‘철학적 표현도 이해하지 못한다’고 조롱해 제가 욕을 했다”며 “욕한 건 잘못했다. 공직자로서 욕하지 말고 끝까지 참았어야 했다”며 거듭 고개를 숙였다.

그는 “이제 어머님도 떠나셨고, 형님도 떠나셨다”며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을 거다. 제가 잘못했다. 이제 이런 문제로 우리 가족들의 아픈 상처를 그만 헤집어 달라”고 호소했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