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尹-安 단일화 확산 차단…“토론회, 당·후보와 무관”

安측, 토론회 참석 취소
이준석 “개인 자격 참여”
국힘 측 김동철 참석에
“당 대표할 위치에 있지 않아”


시민단체 주최로 야권 단일화 관련 토론회가 열린다는 소식이 전해지며 국민의힘 윤석열·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 간 단일화 논의가 시작됐다는 해석이 나오자 양측이 “당과는 무관하다”며 선긋기에 나섰다. 안 후보 측 인사는 토론회 참석을 취소했다.

시민단체 ‘통합과 전환’은 오는 27일 오후 2시30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더 넓은 연합의 정치가 필요하다’는 제목의 토론회를 열기로 했다. 서울대 정치외교학부 강원택 교수가 '연합의 정치'를 주제로 발제를 맡을 예정이다.

당초 참석하기로 했던 패널은 국민의힘 윤 후보 직속 기구인 정권교체동행위원회 지역화합본부장을 맡은 김동철 전 의원과 국민의당 안 후보 측 이신범 공동선대위원장이었다.

그러나 이런 사실이 언론을 통해 알려지자, 양당은 즉각 ‘패널 참석은 당과는 무관하다’는 공식 입장을 냈다.

국민의힘은 공보단 명의로 “오늘 보도된 시민단체 주최 토론회 참석은 국민의힘 선대본부의 공식입장이 아니며, 개인 자격으로 참석하는 것임을 알려드린다”고 공지했다.

이준석 대표도 페이스북 글에서 토론회 개최 관련 기사를 링크한 뒤 “이 기사에 나온 토론회 참석은 당의 의사와 관계없는 개인 자격의 참여”라며 “또한 김동철 전 의원은 단일화에 대한 의견과 관련해 당을 대표해 토론하거나 제안할 위치에 있지 않다”고 했다.

안 후보는 이날 YTN 라디오 인터뷰에서 야권 단일화 토론회 관련 질문에 “아마 시민사회, 제3단체들에서 토론회를 여는 것으로 조금 전 소식을 들었다. 그래서 저희 쪽도 형식상 참여는 하지만 그쪽 이야기를 듣는 수준일 것”이라고 논의 가능성을 일축했다. 그러면서 “(물밑 접촉하는) 그런 사람은 없을 거라 본다. 만약 그런 일이 있다면 제가 나서서 막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후 국민의당은 공보실 명의 입장문을 내고 “금일 오전에 보도된 토론회는 당과 후보와는 전혀 무관하다”고 밝힌 데 이어, 곧바로 “이신범 선대위원장은 금일 토론회 참가를 취소했다. 이신범 위원장은 당초 시대교체에 방점을 두는 토론회로 생각하고 토론 참가에 동의했습니다만 토론회를 두고 억측이 난무해 적절하지 않다는 판단에 취소를 통지했음을 알려드린다”고 밝혔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