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36~38층 동바리 제거가 붕괴 ‘방아쇠’…경찰, 진술 확보

시공지침 어기고 제거 뒤 크레인으로 지상까지 하역


39층 동바리 철거가 광주 화정아이파크 외벽 붕괴사고의 ‘방아쇠’가 된 것으로 드러났다.

첫 언론 브리핑에 나선 광주경찰청 수사본부는 25일 “현대산업개발 신축 아파트 붕괴 사고와 관련해 최상층 콘크리트 타설 공정에서 규정을 어기고 아래 3개 층에 설치됐어야 할 임시 지지대(동바리)를 무단 철거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현대산업개발 관계자 지시로 국가 표준시방서 등에 어긋나는 동바리 조기 제거가 진행됐다는 정황에 따라 붕괴원인 규명에 집중하고 있다.

경찰은 지난 11일 39층 바닥 슬라브 타설 공사가 시작될 당시 아래층인 PIT층(배관 등 설비 층), 38층, 37층에 수직 하중을 받쳐줄 동바리가 없었던 것으로 확인했다. 지난해 12월 29일 36층과 37층은 동바리가 제거되고 이틀 뒤 크레인을 통해 지상으로 하역됐다는 것이다.

38층에 설치됐던 동바리는 지난 8일 해체와 동시에 지상으로 내려졌다. 이후 39층 콘크리트 타설 때 다시 동바리를 건물 내로 반입, 설치해야 하는 데 이러한 정황은 없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국가건설기준센터 표준 시방서 '거푸집·동바리 일반사항'은 30층 이상 아파트를 지을 때 콘크리트 타설 공정이 진행되는 층 아래 3개 층은 동바리 등 지지대를 받치도록 돼 있다. 현대산업개발 시공 지침에도 같은 내용이 적혀 있다.

하지만 어떤 이유인지 시공사가 3개 층 동바리를 미리 제거한 것이 붕괴 사고의 치명적 원인의 하나로 작용했을 것으로 보인다고 경찰은 밝혔다.

건축구조 공학 전문가들은 PIT층(높이 1~1.5m)도 1개 층으로 보고 있다. 이에 따라 경찰은 36~38층, PIT층 등 4개 층에 동바리가 없었던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경찰은 동바리 제거는 공정에 쫓기는 시공사와 비용부담을 덜려는 골조 공정 전문건설 하청사의 이해관계가 맞아 떨어졌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창호 설치 등 내부 골조 공사를 위해 시공사는 동바리를 미리 제거하도록 했고 하청사도 크레인 하역 지원과 인력 투입 등의 과정을 거치지 않아도 됐다는 것이다.

경찰은 "시공사 현대산업개발 소속 직원 2공구 현장 담당 A씨의 지시로 동바리가 철거됐다는 하청사 직원의 진술이 나왔다”고 밝혔다.

경찰은 이와 함께 PIT층 높이 단차가 발생한 구역 아래층에 '역보'를 활용해 하중을 지탱한 공정상 구조 계산 오류 등의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보고 붕괴원인을 다각도로 들여다보고 있다.

경찰은 이번 붕괴사고와 관련, 현대산업개발 현장소장과 2공구 책임자, 감리, 하청사 현장소장, 철근 콘크리트 업체 관계자 등 11명을 입건해 26일부터 소환 조사에 들어간다.

조영일 광주경찰청 형사과장은 “실종자 수색이 먼저라는 원칙에 따라 그동안 미룬 소환조사에 착수할 것”이라며 “우선 객관적으로 규명한 과실을 따져 증거 보강에 속도를 내고 있다”고 말했다.

광주=장선욱 기자 swja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