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국가평, 가상자산 인증평가 전문위원 8명 위촉

“‘ABC 리포트’로 평가사업 차별화”


국민가상자산평가인증(국가평)이 가상자산 인증평가 전문위원 위촉식(사진)을 열고 평가사업 본격화에 나선다.

국가평은 인증평가 전문위원으로 장관급인 강원순 전 사행산업통합감독위원회 위원장 등 8명을 위촉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번에 위촉된 전문위원은 김상규 전 감사원 감사위원, 한공식 전 국회 입법 차장, 검사장 출신의 박윤해 법무법인 백송 대표 변호사, 이상국 법무법인 세중 대표변호사, 조성인 전 금융감독원 디지털금융검사국 팀장, 김성철 서울대학교 공대 전기정보공학부 교수, 블록체인 기술 개발 및 핀테크 서비스 전문가인 강철순 비드테크 회장 등이다. 한국핀테크학회장인 김형중 고려대학교 특임교수는 고문으로 위촉됐다.

지난해 12월 출범한 국가평은 ‘ABC(AI Basis Cryptocurrency) 리포트’를 통해 시중에 유통되는 가상자산 관련 정보를 수집, 분석해 등급을 분류한다. 그동안 가상자산에 대한 보고서는 가상자산의 운영 주체, 성격, 규모, 성장 가능성, 보안 등의 항목이 주된 평가 요인이었다. 국가평 관계자는 “ABC 리포트는 정형화 데이터 분석 외에도 비정형 데이터를 고려하는 보고서라는 점에서 기존 보고서와는 큰 차이가 있다”고 말했다.

국가평에 따르면 ABC 리포트는 나인에스비와 기술 제휴를 통해 도입한 AI 분석 엔진을 사용, 일차적으로 가상자산에 대한 기초자료를 수집하고 분석한다. AI 분석 엔진을 이용해 가상자산에 대한 가격, 거래량, 변동성, 시장 수요 등 빅데이터를 정형화하고, 여기에 기술전문가가 가상자산의 관리기능, 효율성, 확장성, 상호운용성, 기술적 강점 등을 기준으로 정량 평가를 더하게 된다. 마지막으로 전문위원들이 AI 평가지표와 기술전문가의 평점에 비정형 데이터 고려 등의 최종 평가가 이뤄지는 방식이다.

국가평은 주기적으로 ABC 리포트를 발행한다는 계획이다. 또 투자자 보호를 위해 가상자산 거래소에 대해서도 엄격하게 평가할 방침이다. 상당히 제한적인 가상자산 관련 정보를 폭넓고 객관적으로 제공한다는 취지다. 그동안 가상자산 발행사의 공시 외에는 관련 정보를 얻기 어려운 실정이었다. 시세에 대한 정보를 얻기 위해서는 코인마켓캡이나 코인게코같은 외국 사이트에 의존할 수밖에 없었다. 국민가상자산평가인증 선상신 대표는 “앞으로 국민가상자산평가인증의 ABC 리포트를 통해 가상자산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고 나아가 블록체인 강국으로 발전할 수 있는 초석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경택 기자 ptyx@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