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거리두기 연장에 자영업자 ‘디폴트’ 선언


코로나 피해 자영업자들이 25일 서울 여의도 지하철 9호선 국회의사당역 2번출구 앞에서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 연장에 반발해 299인 릴레이 삭발을 하고 있다. 이날 자영업자들은 “더 이상 인건비, 임대료, 공과금, 각종 대출을 갚을 길이 없다”며 디폴트(총파산)를 선언했다.

최현규 기자 frosted@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