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英총리 또 내로남불… 봉쇄령 내리고 수십명과 ‘생파’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코로나19 대유행 초기 사적모임을 극도로 제한하는 봉쇄령을 내린 뒤 자신은 관저에서 수십명과 생일파티를 했다는 폭로가 나왔다.

영국 ITV는 첫 봉쇄 기간이던 2020년 6월 19일 저녁 런던 다우닝가 10번지 관저에서 존슨 총리 생일을 축하하는 깜짝 파티가 열렸다고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당시 존슨의 약혼자였던 아내 캐리도 생일파티 준비를 직접 도운 것으로 알려졌다. 존슨은 한 학교를 방문하는 공식 일정을 마치고 돌아와 실내에서 생일축하를 받았다.

이 자리에는 총리실 직원과 가족, 친구 등 최대 30명이 참석했다고 ITV는 전했다. 당시 영국 정부는 실내 사적모임을 전면 금지하고 외부 모임도 6명까지만 허용한 상태였다. 식당과 술집은 모두 문을 닫았다.

존슨은 생일파티 9일 전인 그달 10일 관저에서 코로나19 관련 기자회견을 열어 시민들에게 “계속해서 자제심을 발휘해 우리 모두를 안전하게 보호하기 위해 고안된 규정을 존중해달라”고 당부했다. 같은 달 13일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은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에 따라 자신을 위한 공식 생일축하 퍼레이드를 가족 없이 혼자 관람했다.

생일파티 참석자들은 슈퍼마켓 체인 ‘막스 앤 스펜서’(M&S)에서 조달한 도시락으로 식사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캐리는 직원들에게 생일축하곡을 합창하도록 한 뒤 자신은 존슨에게 케이크를 건넸다고 한다. 모임은 20~30분간 이어졌다.

총리실 대변인은 “직원들이 회의를 마치고 내각실에 잠시 모여 총리의 생일을 축하했다”며 “총리는 그곳에 10분도 채 있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또 “당시 규정에 따라 저녁에는 외부에서 소수의 가족만 접대했다”며 대규모 실내행사 의혹은 전면 부인했다.

하지만 생일파티에는 총리실 직원 외에 존슨의 아파트 보수공사를 맡은 인테리어 디자이너 룰루 라이틀도 참석한 것으로 파악됐다. 라이틀은 캐리와 함께 존슨에게 케이크를 전달했다. 라이틀이 설립한 가구업체 ‘소앤 브리튼’ 측은 라이틀이 총리를 만나려고 기다리다 총리실 요청으로 내각실에 잠시 들렀을 뿐이라고 해명했다.

강창욱 기자 kcw@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