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뜻한 겨울 보내세요” 국조찬, 설 앞두고 취약계층 돕기 나서

국가조찬기도회 운영이사 주호식(오른쪽 두 번째) 장로와 사무총장 정재원(오른쪽 첫 번째) 장로가 25일 서울시 강남구 역삼1동 주민센터를 방문해 취약계층을 위한 물품을 전달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국가조찬기도회 제공

(사)대한민국 국가조찬기도회(국조찬·회장 이봉관 장로)가 25일 설 명절을 앞두고 서울시 강남구 역삼1,2동의 사회적 취약계층 돕기 후원 행사를 실시했다. 국조찬은 사랑의열매와 강남구가 함께 진행하는 ‘희망온돌 따뜻한 겨울나기’ 사업에 동참하기 위해 생활용품 세트 600개를 후원했다.

역삼동 주민센터 관계자는 “코로나로 인한 경제적 어려움이 후원의 손길에도 영향을 미쳐 10만원도 아쉬운 상황인데 국조찬의 후원이 큰 도움이 됐다”고 감사를 전했다.

국조찬은 지난해부터 봉사단체나 기관에 단순히 성금을 전달하는 것으로 그치는 게 아니라 대상자에게 현금이나 물품이 직접 전달되도록 다양한 방안을 고민해왔다. 이번에 전달된 생활용품 세트에는 비누 샴푸 치약 햇반 라면 등 주민들에게 실질적으로 도움을 줄 수 있는 물품으로 구성됐다.

국조찬 측은 미자립교회와 소외계층 이웃돕기를 위해 대상 지역 30여 곳을 직접 방문해 생활 현황을 확인했으며, 설 연휴 전에 생활지원금을 후원할 계획이다. 이봉관 회장은 “우리사회에 따뜻한 사랑의 물결이 번져 나가도록 봉사운동과 후원활동으로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국조찬은 지난해에도 설날을 전후해 7500장의 연탄을 전달하는 봉사활동과 소외계층 돕기 후원(3000만원)을 실시했다. 국조찬은 앞으로도 다문화가정, 미자립교회, 소외계층 등을 찾아 연중 지속적으로 후원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최기영 기자 ky710@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신청하기

국내외 교계소식, 영성과 재미가 녹아 있는 영상에 칼럼까지 미션라이프에서 엄선한 콘텐츠를 전해드립니다.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