쥴리 만났다는 안해욱, 김어준 방송서 “김건희 모친도 봐”

안해욱, 김어준 라디오 방송 인터뷰
국민의힘 “대응할 가치도 없다” 일축
안해욱 “최순실 부녀도 여러 번 봤다”

안해욱 전 대한초등학교태권도협회장. 유튜브 채널 열린공감TV 캡처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 배우자 김건희씨를 과거 유흥주점에서 만난 적이 있다고 주장하고 있는 안해욱 전 대한초등학교태권도협회장이 “전시회에서 김씨의 모친 최은순씨도 만난 적 있다”고 주장했다. 국민의힘 선대본부는 이에 대해 “대응할 가치가 없다”고 일축했다.

안씨는 자신이 이른바 ‘국정농단’ 사건에 연루된 최순실씨 부녀와도 여러 번 만난 적 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안씨는 25일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인터뷰에서 김씨를 지난 1997년 5월 라마다호텔 6층에서 만났었다고 재차 주장했다. 안씨는 그간 유튜브 채널 열린공감TV 등에 출연해 ‘쥴리 의혹’을 제기해왔다.

안씨는 방송에서 김씨를 만난 날이 1997년 5월 7일이라며 구체적인 날짜를 특정했다. 그는 어린이날 행사 후 이틀 연속 라마다르네상스호텔 나이트를 갔는데 5월 7일 방문 당시 조남욱 당시 삼부토건 회장의 초대를 받은 기억이 난다고 했다.

이 자리에서 ‘쥴리’라는 예명의 여성을 만났고 이 여성이 김씨라는 게 안씨의 주장이다.

안씨는 당시 조 회장을 만난 자리에서 발차기 시범도 보여줬다고 주장했다. 안씨는 최근 사진을 보고 쥴리라는 여성이 김씨였다는 것을 알게 됐다고 주장한다.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유튜브 캡처

안씨는 쥴리를 총 네 차례 봤는데 두 차례는 사적 모임이었고, 나머지 한 차례는 쥴리가 라마다르네상스 호텔 2층 회랑에서 전시회를 열었을 때 봤다고 주장했다. 안씨는 “라마다르네상스는 1층에 커피숍이 있었는데 1층과 연결된 계단 위로 넓은 회랑이 있다”고 말했다.

안씨는 “당시 쥴리가 우리 엄마라면서 최은순씨와 인사를 시켜 주기도 했다. 당시 김씨가 전시회가 첫 번째라면서 미숙한 태도를 보여줘 기억이 생생하다”고 주장했다. 조 회장이 모시고 온 손님들에게 쥴리가 꽃을 꽂아줬는데 고정핀이 없어서 꽃이 바닥에 떨어졌고 쥴리 엄마가 당황해 했다는 게 안씨의 주장이다. 안씨는 “(내가) 모녀에게 다음 행사부터는 조화나 리본을 사용하고 생화를 사용하지 말라고 조언해주기도 했다”고 말했다.

안씨는 당시 일행 중 한 명이 작품을 40만원 정도에 샀다고도 주장했다. 안씨는 또 “쥴리 엄마가 권유해서 전시회 방명록에 서명을 하고 사진도 같이 찍었다”며 “최은순씨가 딸의 첫 전시회에서 작품도 사주고 행사를 도와주고 하니까 고마워하면서 앞으로 딸을 잘 부탁한다고도 했다”고 주장했다.

안씨의 이 같은 주장에 대해 국민의힘은 “대응할 가치가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앞서 MBC 시사교양프로그램 ‘스트레이트’가 공개한 김씨의 통화 녹음파일에서 김씨는 “나는 나이트클럽도 가기 싫어하는 성격”이라며 쥴리 의혹을 전면 부인했었다.

김씨는 안씨의 주장에 대해 “걔는 인터뷰하면 계속 고소해서 아마 감옥 갈 거다. 냅둬라”라며 “나는 쥴리를 한 적 없거든. (안씨가) 계속 인터뷰하는 게 좋지. 말하는 게 오류가 날거거든”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안씨는 이날 인터뷰 말미에 “비선실세하고 내가 만나는 게 운명인지 모르겠는데 내가 최태민, 최순실 부녀하고도 여러 번 만난 적이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번에 또 최은순, 김건희 모녀를 만난 게 회자되게 됐다”고 말했다.

진행을 맡은 방송인 김어준씨는 안씨의 이 같은 주장에 “최태민, 최순실 부녀 이야기는 저희가 따로 모셔서 들어보겠다”고 했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