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정의당 “평범한 아들 딸들, 조국 자녀 보며 박탈감”

조국 자녀가 부모 잘못 만났다는 김건희 발언 비판
“입시비리 범죄 처벌 받아야”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지난 14일 오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리는 자녀 입시비리 속행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의당은 25일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의 아내 김건희씨 녹취록에 나온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관련 언급에 대해 “평범한 부모들은 조국처럼 해주지 못해 미안해했다”고 말했다.

강민진 청년정의당 대표는 이날 KBS가 공개한 녹취록 속 김씨의 발언에 대해 “대한민국의 평범한 아들딸들은 조국 자녀를 보며 부모 잘 만나면 저렇게도 살 수 있구나, 박탈감을 느꼈다”고 말했다. 조 전 법무부 장관 자녀를 두둔하는 듯한 김씨의 발언을 비판한 것으로 풀이된다.

녹취록에 따르면 김씨는 조국 사태와 관련해 “객관적으로 조국 장관이 참 말을 잘 못했다고 봐요. 그냥 양심 있게 당당히 내려오고 얼마든지 나올 수 있고 딸도 멀쩡하고. 나는 딸이 저렇게 고생을 하는 걸 보면 속상하더라”라고 말했다.

김씨는 이어 “쟤(딸 조민씨)가 뭔 잘못이야. 부모 잘못 만난 거지. 처음엔 부모 잘 만난 줄 알았지. 잘못 만났잖아요. 애들한테 그게 무슨 짓이야”라고도 말했다.

강 대표는 “조국 부부의 입시비리 행위를 비롯한 범죄들은 명명백백히 밝혀지고 처벌받아야 마땅한 일”이라며 “조 전 장관이 사임을 하지 않아 딸이 피해를 봤다는 김씨나, 정치적 수사였다며 억울해하는 조 전 장관이나 괴상해 보인다”고 강조했다.

강 대표는 이어 “양당이 내로남불 대결을 벌이는 동안 시민들께 새로운 희망이 될 수 있도록 저희는 최선을 다하겠다”며 “다시는 조국 같은 일이 없도록, 부모 잘 만난 청년과 그렇지 않은 청년 같은 기회를 누리는 세상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