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SK그룹, 1조원 투자해 ‘SK 그린테크노캠퍼스’ 조성

이성준 SK그린연구소추진단장(왼쪽)과 장덕천 부천시장이 25일 부천시청에서 'SK그린테크노캠퍼스'(가칭) 설립을 위한 양해각서 체결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부천시 제공


SK그룹이 1조원 이상을 투자해 그룹 내 친환경 사업 분야의 연구개발(R&D) 인력과 역량을 결집시키는 대규모 연구시설을 만든다.

SK그룹은 25일 경기도 부천시와 손잡고 부천대장신도시 내 약 9만9000㎡에 ‘SK그린테크노캠퍼스’(가칭)를 설립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 시설은 2025년쯤 착공에 들어가 2027년 초 문을 열 예정이다. SK는 이 시설 조성에 1조원 이상을 투입할 방침이다. 이 곳에는 SK이노베이션 외에 SK에너지, SK지오센트릭, SK온, SK E&S, SKC, SK머티리얼즈 등 총 7개사의 차세대 배터리/반도체 소재, 탄소 저감 및 포집, 신재생에너지와 수소 등 친환경 기술개발 부문이 입주하게 된다.

중점 연구할 기술 분야는 크게 친환경 에너지 전환과 환경 솔루션으로 나뉜다. 친환경 에너지 전환 부문은 배터리(2차전지, 2차전지 소재, 차세대 전지)와 수소 관련 기술을 주로 다룬다. 환경 솔루션 부문은 배터리 재활용, 탄소 포집·활용·저장, 에너지솔루션 등을 포함한다. 기타 나노 소재 등 친환경 기반 기술, 저전력 반도체 소재 등 미래 유망 친환경 기술 연구도 이뤄질 전망이다.

이와 함께 SK는 기존 SK대덕연구단지에 대한 투자도 배터리 실험 및 품질 검증, 친환경 소재/기술 실증 기능 중심으로 지속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성준 SK그린연구소추진단장은 “각지에 분산된 그룹의 친환경 연구개발 역량을 모으는 그린테크노캠퍼스가 조성되면 넷 제로 달성을 위한 기술 경쟁력을 한층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준엽 기자 snoop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