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부산 택시 75%가 동백택시 가입…출시 50여일 순항 중

동백택시 출범식 및 택시운수 종사자 처우개선 업무협약을 하고 있다. 부산시

부산시는 지난해 12월 1일 정식 출범한 동백 택시가 50여 일 만에 하루 호출 건수 8000건, 가입 택시 1만5304대를 돌파하며 순항 중이라고 25일 밝혔다.

동백 택시 가입률은 부산 시내 실제 운행 중인 택시가 2만여 대인 점을 고려하면 75% 수준이다.

동백 택시는 부산 지역화폐인 동백전을 기반으로 택시를 호출하는 플랫폼이다.

시는 지금까지의 서비스를 기반으로 개선점을 파악해 호출 시 승객위치 파악 불량, 우회경로 안내 등 시스템 문제 등을 오는 3월까지 개선, 조치할 계획이다. 불편사항 점검 회의도 매달 1회 개최할 예정이다.

아울러 시는 동백 택시에 대한 시민 관심을 유도하기 위해 서비스 개선에 나서기로 했다. 승객 위치 파악 불량, 우회경로 안내 등 시스템 문제가 대다수의 불편 사항임을 확인하고 이를 3월 말까지 개선할 계획이다. 불편사항 점검 회의도 매달 1회 개최한다.

시스템 개선을 끝마칠 3월 말까지 쿠폰 이벤트를 진행한다. 기존 동백전 가입자 대상으로 지급하는 웰컴 쿠폰 3000원권과 함께 동백 택시 1회 또는 3회 이용고객에게 호출 감사쿠폰 3000원을 추가 지급한다.

부산=윤일선 기자 news828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