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속보] 檢 곽상도 구속영장 재청구…‘정자법 위반’ 추가

27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

지난해 12월 1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구속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한 뒤 법정을 나서는 곽상도 전 의원. 연합뉴스

검찰이 대장동 개발업자들의 편의를 봐주는 대가로 아들을 통해 뇌물을 챙긴 혐의를 받는 곽상도(63) 전 의원이 또 다시 구속 기로에 놓였다.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팀장 김태훈 4차장검사)은 25일 곽 전 의원에 대해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 특정경제범죄처벌법상 알선수재,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구속영장을 재청구했다.

곽 전 의원은 대장동 개발 사업자인 화천대유가 하나은행과 컨소시엄을 구성하는 데 도움을 준 대가로 아들 병채(32)씨를 화천대유에 취업시키고 이후 아들의 퇴직금 등 명목으로 50억원(세금 제외 25억원)을 챙긴 혐의를 받는다.

검찰은 곽 전 의원이 성균관대 후배인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58·구속기소)씨의 부탁을 받고 하나금융그룹 측에 영향력을 행사했다고 보고 뇌물·알선수재 혐의를 적용했다.

검찰은 앞서 지난해 말 곽 전 의원에 대해 알선수재 혐의를 적용해 구속영장을 청구했지만 법원은 이를 기각했다.

검찰은 이후 추가 수사 과정에서 곽 전 의원이 2016년 4월 제20대 총선에서 당선된 직후 천화동인 4호 소유주 남욱(50·구속기소) 변호사로부터 5000만원을 받은 정황을 확보해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를 추가했다.

곽 전 의원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은 오는 27일 오전 서울중앙지법 문성관 영장전담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