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랑이 보면서 잘 수 있어요” 中 호텔방 동물권 논란

칸칸신문 캡처.

중국의 한 호텔에서 ‘호랑이의 해’를 맞아 투명 유리창 하나를 사이에 두고 호랑이를 바라보며 잠들 수 있는 호텔 방을 선보여 화제를 모았다.

중국 매체 칸칸신문(看看新闻)은 중국 장쑤(江蘇)성 난퉁(南通)시에서 ‘호랑이가 보이는 호텔 방’이 추진 중이라고 24일 보도했다.

난퉁시 삼림야생동물공원은 춘제 연휴를 맞아 공원 내 위치한 썬디트리하우스호텔과 손잡고 ‘호랑이 전망실’을 만들고 있다. 호랑이 전망실은 원래 동물원의 벵골호랑이 전시장이었는데, 이곳을 관광객이 묵을 수 있는 4개의 객실로 꾸몄다.

해당 호텔은 공식 웹사이트를 통해 “사파리에 지어진 최초의 호텔, 호랑이와 함께 잠을 잘 수 있는 최초의 호텔”이라고 홍보했다.

공개된 영상에는 호텔 방에 있는 거대한 투명 유리창 너머로 하얀 호랑이 한 마리가 지나가는 모습이 담겨있다.

칸칸신문 캡처.

호텔 측은 “유리는 방탄유리 중 최고 수준”이라며 “호텔 방의 안전 수준은 매우 양호하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해당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인간의 안전이 보장됐다고 하더라도, 호랑이의 권리는 어떻게 보호할 수 있을까?”라고 비난하며 동물 복지 문제를 제기하면서 논란이 됐다.

상하이 자연박물관 관계자는 “인간의 안전을 고려할 수 있지만, 동물의 권리와 이익을 충분히 고려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어 “호텔에서 사육된 호랑이는 인공 사육된 방글라데시 호랑이에 속하며 이러한 종류의 호랑이는 근친 교배로 인해 유전적 질환이 많다”면서 “정신적 스트레스를 일으키기 쉽다”고 설명했다.

난퉁시 관광청은 이 같은 비판에 해당 호텔의 ‘호랑이 전망실’ 홍보를 중단시켰다. 호텔 측은 “호랑이의 해를 맞아 체험 상품으로 이 방을 마련했다”면서 “아직 공사가 진행 중이며, 당국의 영업허가를 기다리는 중”이라고 해명했다.

박채은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