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붕괴’ 27층 잔해 속…“실종자 추정 혈흔·작업복”

“겹겹이 쌓인 잔해물…외부로 꺼내 신원 확인까진 시일 걸릴 듯”
“구조견 이상반응 보이던 곳”

광주 서구 화정아이파크 붕괴 사고 발생 보름째인 25일 밤 구조대원들이 상층 단면부에서 야간 수색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광주 서구 화정동 아이파크 붕괴사고 현장에서 실종자로 추정되는 형태가 25일 발견됐다.

중앙사고수습대책본부는 이날 오후 7시30분 사고 현장에서 긴급 브리핑을 갖고 “27층 탐색 중 혈흔과 작업복을 발견했다. 사람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지난 11일 사고가 발생한 지 14일 만이자, 지난 14일 6명의 실종자 중 첫 번째 실종자 김모씨를 수습한지 11일 만이다.

수습본부에 따르면 흔적 발견 지점은 붕괴 현장 27층 아파트 안방 근처다. 27층은 28층까지 2개 층에 걸쳐 콘크리트 잔해가 쌓인 아파트 내부로 그동안 인명 구조견들이 반응을 보이던 곳이다.

이날 처음 수색에 투입한 탐색견도 같은 장소에서 똑같은 이상 반응을 보였고, 이에 따라 콘크리트 잔해 틈으로 내시경을 집어넣어 확인한 결과 오후 6시 40분쯤 ‘실종자 추정’ 판단이 내려졌다.

그러나 실종자 신원 확인에는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대책본부는 “더 구조 작업을 진행해야만 알 수 있을 것 같다”면서 “잔해물이 겹겹이 쌓여있어 구조에는 시간이 많이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아파트 거실과 안방 공간 천장이자 바닥 면 콘크리트 판상 구조물인 슬래브가 겹겹이 내려앉은 데다 그 위로 철근 등 잔해와 콘크리트 반죽이 엉켜 굳으면서 구조대원이 직접 접근하기 어려운 상태기 때문이다.

본격적인 구조는 철근 절단, 진입로 확보 등 사전 작업을 마쳐야 이뤄질 전망이다.

연합뉴스

대책본부는 기울어진 타워크레인 해체를 기점으로 지난 22일부터 본격적으로 상층부에서 실종자 수색에 착수했다.

현대산업개발이 건설 중이던 광주 서구 화정아이파크 주상복합아파트에서 지난 11일 오후 3시 46분쯤 201동에서 16개 층 외벽과 내부 구조물 일부가 한꺼번에 무너지면서 당시 상층부 내부 공사 작업을 하던 6명이 실종됐다. 이 중 1명은 붕괴 나흘째인 14일 오후 지하 1층 난간에서 사망한 상태로 수습됐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