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검찰, 곽상도 구속영장 재청구…뇌물·알선수재·정자법 위반 동시 적용

첫 영장 기각 뒤 55일 만
‘아들 퇴직금 50억원’ 등 혐의
곽 전 의원 “검찰 의도 의심”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이른바 ‘50억 클럽’ 의혹을 받는 곽상도 전 의원에 대해 25일 두 번째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지난달 1일 첫 영장이 기각된 지 55일 만이다.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은 곽 전 의원에 대해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과 특정경제범죄처벌법상 알선수재,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를 적용해 구속영장을 재청구했다. 전날 곽 전 의원을 58일 만에 다시 불러 조사한 뒤 하루 만에 신병 확보에 나선 것이다.

검찰은 곽 전 의원이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구속 기소)씨의 부탁을 받고 ‘화천대유-하나은행 컨소시엄’ 무산 위기를 막아준 뒤 그 대가로 아들 병채씨를 화천대유에 입사시키고 퇴직금 등 명목으로 50억원(세금 제외 25억원)을 받은 것으로 본다. 천화동인 5호 소유주 정영학 회계사가 검찰에 제출한 녹취록에는 김씨가 ‘곽 의원 아들이 아버지에게 주기로 한 돈을 달라고 해서 골치가 아프다’고 발언한 내용이 담겨있기도 하다.

검찰은 곽 전 의원의 ‘아들 퇴직금 50억원’ 부분을 뇌물과 알선수재 혐의가 모두 적용되는 ‘상상적 경합’ 관계로 본다. 1차 구속영장 청구 때는 알선수재 혐의만을 적용했지만, 보강 수사를 거쳐 뇌물 혐의도 함께 적용할 수 있다고 판단한 것이다. 검찰은 병채씨가 화천대유에서 받은 월급과 관사, 회사카드 사용 금액 등도 사실상 곽 전 의원에게 돌아간 혜택으로 의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와 함께 곽 전 의원이 2016년 4월 남욱(구속 기소) 변호사에게서 받은 5000만원에 대해서도 불법 정치자금을 수수한 것으로 보고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를 추가했다.

이에 대해 곽 전 의원은 입장문을 내 “남 변호사가 2014년 수원지검에서 수사를 받을 당시 변호사 신분으로 변론을 도와준 대가로 받은 돈”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1차 검찰 조사 당시 진술했고 영장(실질)심사 때도 거론됐다”며 “검찰이 58일 동안 내버려 두고 있다가 새로운 내용인 것처럼 언론에 흘리는 건 의도된 것이 아닌지 의심스럽다”고 덧붙였다.

곽 전 의원 구속 여부는 27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리는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거쳐 결정된다.

양민철 기자 liste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