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짝퉁’ 논란 프리지아, 활동 중단…강예원도 SNS 비공개

유튜브 캡처.

넷플릭스 예능 ‘솔로지옥’으로 화제를 모았던 뷰티 크리에이터 프리지아(본명 송지아)가 ‘짝퉁’ 착용 논란 가운데 각종 의혹과 비난이 이어지자 결국 활동 중단을 선언했다.

송지아는 25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free지아’에 ‘송지아입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송지아는 “사과 영상이 늦어진 점 죄송하다. 많은 분들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면서 고개를 숙이며 사과했다.

송지아는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가품 사용에 대해 인정하며 이는 명백한 내 잘못”이라면서 “유튜브를 하는 사람으로서 모든 행동에 신중하고 조심해야 했는데 브랜드의 가치를 훼손시키고 저를 응원해 주시는 많은 분들께 실망을 안겨드린 점에 대해 죄송하다”며 사과의 말을 전했다.

가품 구입에 대해서 송지아는 “처음에는 예뻐서 그냥 구매했다. 그리고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을 받았던 것 같다. 제가 정신을 차리지 못하고 점점 더 빠졌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과거의 저를 생각했을 때 정말 한심하다고 생각한다. 돌이켜보면 많은 사람들이 사랑해 줄 때 조금 더 내면을 다지고 돌아봤어야 했는데 그러지 못하고 보여지는 송지아에 집중했다. 후회하고 반성하고 있다”며 심경을 밝혔다.

송지아는 “저로 인해 사랑하는 팬들과 가족들이 상처를 받았다. 모든 것이 내 잘못이니 가족에 대한 비난은 그만해주길 바란다”고 호소하면서 “유튜브를 시작한 초반부터 프링이(구독자)들에 대한 마음은 정말 진심임을 알려 드리고 싶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운영하는 채널을 모두 비공개하고 반성하는 시간을 갖겠다”며 “끝까지 제 잘못에 대해 책임을 지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송지아의 소속사 효원 CNC 공동대표인 배우 강예원도 비판 여론 속에 이날 인스타그램 계정을 비공개로 전환했다.

강예원은 송지아 짝퉁 논란이 불거진 뒤인 지난 23일 인스타그램에서 송지아와 함께 찍은 사진과 영상을 모두 삭제했다. 그간 송지아를 적극 홍보해 왔던 만큼 강예원을 향해서도 입장 표명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있었지만, 관련 언급은 하지 않은 채 SNS 계정을 비공개로 전환한 것이다.

송지아는 '비리비리' 채널 ‘Freezia宋智雅’에서 중국 팬들이 '짜이야'(zaiya)라는 애칭으로 부르며 활발한 활동을 해왔다. 비리비리 홈페이지 캡처.

앞서 송지아는 지난해 12월 공개된 넷플릭스 ‘솔로지옥’과 인스타그램, 유튜브 등에서 착용한 샤넬, 디올, 생로랑 등 명품 가품을 착용해 논란을 빚었다. 이에 대해 송지아는 지난 17일 인스타그램에 가품 착용 논란을 인정하며 자필 사과문을 올렸다.

그러나 송지아의 가품이 담긴 콘텐츠를 삭제했음에도 불구하고 남아있는 게시물에 계속해서 가품 의혹이 쏟아졌다. 또한, 송지아가 운영하는 중국판 유튜브로 불리는 비리비리 채널 ‘Freezia宋智雅’에서 자막에 ‘김치’를 ‘파오차이’로 표기하고 해당 영상에는 송지아가 “중국을 좋아한다”, “중국이 색조를 잘 뽑는다. 역시 중국” 등의 발언을 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해당 영상이 알려지면서 송지아를 향한 비난이 더욱 거세졌고 끝내 송지아는 논란 10일 만에 SNS 활동 중단을 선언했다. 현재 송지아의 개인 유튜브 채널 ‘free지아’와 인스타그램에는 사과 영상과 사과문을 제외한 모든 게시물이 삭제된 상태다.

박채은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