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결국 확진자 1만명대…밤 9시 이미 9000명 넘었다

26일 0시 기준 1만명대 확실시
설 연휴 이후 2월 중 2만~3만명 확진 전망 나와

25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종합운동장 제2주차장 임시선별검사소를 찾은 시민들이 검사를 기다리고 있다. ㅡ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확진자가 폭증하면서 25일 오후 9시 기준 확진자가 사상 첫 9000명대를 기록했다. 자정까지 집계해 나올 26일 확진자 수는 결국 1만명대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날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 17개 시·도에서 총 9218명이 양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집계됐다.

자정까지 3시간 남았지만, 이미 역대 하루 신규 확진자 수 중 최다치를 경신했다. 9000명대 확진자가 나온 것 자체가 2020년 1월 20일 국내에서 첫 코로나19 환자가 나온 이래 처음이다.

25일 저녁 서울 송파구 잠실종합운동장 제2주차장 임시선별검사소를 찾은 시민들이 검사를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오후 9시 기준 종전 최다 수치인 전날의 7437명보다 1781명 많다. 전날에 이어 이틀 연속 최다 기록이다.

1주일 전인 지난 18일 동시간대 집계치인 4846명의 거의 두 배에 가까운 숫자이며 2주 전인 지난 11일 3787명보다는 무려 5431명 많다.

26일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 처음으로 1만명대를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이달 중 1만명대 확진자가 나올 수 있다는 전문가들의 예측이 현실이 된 상황이다. 확진자 규모는 계속 증가해 설 연휴 이후 3만명대에 달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왔다.

중앙방역대책본부가 서정숙 의원실에 제출한 ‘단기 예측 결과’에 따르면 오미크론 변이 전파율이 델타 변이의 3배일 경우 내달 중순 신규 확진자 수는 2만7000∼3만6800명에 달하고 내달 말 7만9500∼12만2200명으로 치솟을 수 있다.

오미크론 변이 전파율이 델타 변이의 2.5배라고 가정하면 내달 중순 신규 확진자 수는 1만5200∼2만1300명, 내달 말 3만1800∼5만2200명에 달할 것으로 예측됐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