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IMF 한국 경제 성장률 전망치 3.3→3.0%로 하향

오미크론 확산세 속 올해 세계 경제 경고등…한국, 상대적으로 양호한 편
지난해 성장률은 4.0% 한은 집계…홍남기 부총리 “위기에 강한 경제”


국제통화기금(IMF)이 한국의 올해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3.0%로 내렸다.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확산으로 세계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하향 조정하면서다.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IMF는 25일(현지시간) ‘세계경제전망 수정’ 보고서에서 올해 한국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3.0%로 제시했다. 이는 지난해 10월 전망치인 3.3%보다 0.3%포인트 낮춘 수치다.

이는 우리 정부가 예상한 올해 성장률 전망치 3.1%보다는 0.1%포인트 낮고,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한국은행, 피치, 투자은행(IB) 평균 등과 같다.

다만 하향 조정폭은 미국(1.2%포인트), 중국(0.8%포인트), 독일(0.8%포인트) 등 주요 국가들에 비해서는 상대적으로 양호한 것으로 평가된다.

기재부는 “오미크론 바이러스 확산, 미국과 중국 등 주요 교역국의 성장률 전망치 하향 조정 등은 수정 전망에서 부정적으로 작용했지만, 경상수지 및 소비 호조, 이번에 발표한 추경 효과 등은 긍정적 영향을 준 것으로 파악된다”고 밝혔다.

기재부는 이번 IMF 수정 전망치가 지난해 말 발표된 우리 정부 전망치보다 낮은 것은 최근 급격히 확산된 오미크론 영향이 좀 더 크게 반영됐기 때문으로 해석했다.

IMF는 한국의 내년 성장률 전망치는 2.9%로, 지난해 10월 전망치보다 0.1%포인트 상향 조정했다.

지난해 빠른 속도로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한 한국 경제는 내년까지 빠른 성장 흐름세를 유지할 것으로도 전망됐다. 주요국 실질 국내총생산(GDP)을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을 기준으로 살펴봤을 때, 지난해 한국 지표는 103.1(2019=100)로 미국(102.0)과 함께 코로나19 이전 수준을 회복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올해와 내년의 한국 지표는 각각 106.2, 109.2로 다른 국가보다 높았다.


2020년 코로나 여파로 0.9%까지 내려 앉았던 한국 경제 성장률은 지난해 수출 호조와 민간 소비 회복, 정부 재정 정책 등에 힘입어 4.0%까지 반등한 바 있다.

이에 따라 3만1000달러대로 떨어졌던 1인당 국민총소득(GNI)도 3만5000달러대까지 늘었을 것으로 추정된다.

한국은행은 2021년 4분기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직전분기대비·속보치)이 1.1%로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황상필 한은 경제통계국장은 “지난해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확산에도 불구하고 선진국 경제활동이 백신 접종과 함께 재개되면서 자동차, 반도체 등을 중심으로 우리나라 수출이 호조를 보였다”며 “소비주체들이 코로나19에 적응하면서 민간소비도 늘었고, 방역조치 완화(단계적 일상회복)와 정부의 추가경정예산(추경) 등도 연간 4% 성장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다만 추경의 구체적 효과에 대해서는 “작년 거의 50조원의 추경이 이뤄졌는데, 이전지출로서 민간소비 등에 기여한 것으로 추정되나 정확히 계산하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우리 경제는 코로나19 위기 첫해인 2020년 역성장 폭을 최소화(-0.9%)한 데 이어 코로나 2년차인 지난해 4% 성장을 통해 주요 20개(G20) 선진국 중 가장 빠르고 강한 회복세를 달성했다”며 “누구도 부인할 수 없는 위기에 강한 경제임을 입증했다”고 밝혔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