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진짜 전쟁날까…정부 “우크라이나 남·동·북부 떠나라”

외교부 우크라이나 12개 주 여행경보 ‘출국권고’(3단계)로 상향

우크라이나를 둘러싼 군사적 긴장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25일(현지시간) 아라비아해 서쪽 해역에서 러시아와 중국의 함정들이 합동 해상훈련을 벌이고 있다. 러시아 국방부 제공

외교부가 25일 러시아의 침공 가능성으로 군사적 긴장이 높아지고 있는 우크라이나의 남·동·북부 12개 주에 대한 여행경보를 3단계(출국권고)로 상향 조정했다.

외교부는 주우크라이나 대사관과의 긴급 화상회의와 유관부서 협의를 거쳐 이렇게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해당 지역 체류 국민은 긴요한 용무가 아니면 가급적 빨리 안전 지역으로 출국하라”고 촉구했다.

이에 따라 기존에 여행경보 3단계였던 크림·루간스크·도네츠크 등 3개 주를 포함해 우크라이나 25개 주 중에서 15개 주가 3단계 지역으로 지정됐다.

추가된 12개 주는 볼린, 리브네, 지또미르, 키예프, 체르니힙, 수미, 하리키브, 드니프로 페트롭스크, 자포로시아, 헤르손, 오데사, 미콜라이브 등이다.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간 긴장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24일(현지시간) 러시아군 트럭과 대포 등 군 장비가 벨라루스의 역에 도착하고 있다. 러시아 국방부 제공

정부는 3단계에 해당하지 않은 주에 체류 중인 국민들에게도 우크라이나 상황의 가변성을 고려해 안전한 지역으로 출국하라고 권고했다.

외교부는 필요시 우크라이나 전역에 여행경보 3단계를 발령할 것을 검토할 예정이다.

주우크라이나 대사관은 주요국 대사관과 협조체제를 구축하고, 식수와 비상식량을 확보하는 한편 유사시 재외국민 대피·지원 계획도 세우고 있다.

현재 우크라이나에는 삼성전자와 LG전자, 포스코, 현대로템 등 13개 기업이 진출해있다. 체류 중인 재외국민은 총 565명이며 이 중 대다수가 수도 키예프 인근 지역에 거주 중이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