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건희 ‘배신’ 발언에…조국 “배신한 자가 요설 퍼뜨려”

국힘, ‘AI윤’으로 반격 “조 교수님 안타깝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부인 김건희씨(왼쪽 사진)과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뉴시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25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부인 김건희씨를 겨냥해 “사특하다” “요설을 퍼뜨렸다”며 맹비난했다. 공개된 김씨의 녹취록에서 “문재인 정부를 구하려다 배신당했다”는 발언이 나온 것에 대한 반박이다.

조 전 장관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조국 수사’ 관련 김씨의 녹취록 발언을 열거하며 조목조목 비판했다. 조 전 장관은 김씨의 발언이 자신과 가족에 대해 ‘과잉수사’ ‘가족인질극 수사’를 했다는 자백이라고 성토했다. 또 가해자가 피해자 코스프레를 하는 것이라며 비판했다.

조 전 장관은 우선 ‘조국 수사를 크게 펼칠 것이 아니었고 구속도 하지 않으려 했는데, 유시민, 김어준 등이 검찰을 공격해서 그렇게 했다. 조국이 불쌍하다’는 김씨 발언을 두고 “검찰에 대한 비판이 있다는 이유로 ‘과잉수사’를 했다는 자백”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조국이 당당히 내려왔으면, 딸은 무사했을 것이다. 딸이 무슨 잘못이냐. 부모 때문에 딸이 다친 것이다’는 김씨 녹취록 내용에 대해서는 “유시민 장관이 말한 ‘가족인질극’ 수사를 했다는 자백”이라고 꼬집었다.

특히 조 전 장관이 분노를 표출한 대목은 ‘문재인 정부를 구하려다가 배신당해서 죽을 뻔했다’는 김씨 녹취록 발언이었다.

조 전 장관은 “조국 수사의 방향과 강도에 대하여 김건희씨가 윤석열 총장으로부터 듣고 알고 있었다는 자인”이라고 이 발언의 성격을 규정했다. 그러면서 “모두 남 탓 하는 영악한 발언이지만, 문재인 정부를 구하기 위해 배신당했다는 발언이 제일 사특(못되고 악하다는 뜻)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가해자가 피해자 코스프레하고, 배신한 자가 배신당했다고, 칼로 찌른 자가 찔렸다고 말하고 있다”며 “자신의 목적에 따라 사실을 재구성하여 요설을 퍼뜨렸다”고 강조했다.

조 전 장관은 김씨가 ‘(조 전 장관)딸이 무슨 잘못이야, 부모 잘못 만났다’고 발언한 데 대해서는 “노무현과 문재인을 갈라치고, 조국과 유시민·김어준을 갈라치더니 이제는 부모와 딸을 이간질한다”며 “정치에 관심이 없다는 분이 참으로 영악하다”며 분노를 드러냈다.

위키윤 캡처

같은 날 국민의힘 선대본부는 ‘AI윤석열’(AI윤)을 통해 조 전 장관에 응수했다. AI윤은 조 전 장관의 페이스북 화면을 배경으로 한 채 “가짜뉴스를 만들거나 퍼나르는 일은 근절돼야 한다. 국민이 피해받지 않도록 상응한 벌을 받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조 교수님, 제발 자신의 위치에 걸맞은 행동을 보여주시면 좋겠다”며 “참 안타깝다”고 덧붙였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