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복당에…황교익 “조국 칼꽂고, 尹에 당 바치냐”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왼쪽 사진)과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연합뉴스, 뉴시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의 정의당 복당 선언 이후 당 내부에서 찬반이 엇갈리는 것에 대해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씨는 “정의당은 회복 불가”라고 주장했다.

황씨는 25일 페이스북에 “정의당은 ‘윤석열 선거 운동원’ 진중권에 대한 거부감 때문에 소란하다”고 비꼬았다. 이어 “심상정 정의당 후보도 며칠 집안에서 시간을 보낸 후 한 일이 ‘조국 확인 사살’이었다”며 “만신창이 조국과 그 가족에 또다시 칼을 꽂았다. 참 비열하더라”고 비난했다.

황씨는 “심상정이 이러자(조국 비난) 바로 진중권이 정의당에 복당하겠다고 화답을 했다”며 “이는 ‘안티 조국 전선’을 형성, 윤석열을 대통령 만들자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정의당을 다시 세우겠다는 건 심상정과 진중권 등등이 있는 정의당을 윤석열에게 갖다 바치자는 소리로밖에 안 들린다”며 “정의당은 회복 불가이니 미련을 버리고 탈출하라”고 비아냥댔다.

앞서 진 전 교수는 전날 정의당에 복당을 신청했다. 이후 “조국 사태로 탈당했던 정의당원들 있으면 입당들 하자. 지금은 당 상황이 좀 달라진 것 같다”며 복당을 권유했다. 그러면서 “뭐, 당내에서 설득하고 또 설득하고, 그래도 안 되면 싸우는 등 함께 당을 돕는 길을 찾아보자”고 덧붙였다.

진 전 교수 복당을 두고 정의당 내부에선 “진 전 교수는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지지 모임에 나가는 등 사실상 ‘윤 후보 선거운동원’과 다름없는 언행을 해왔다. 그가 복당하면 당은 윤 후보에게 우호적인 정당이라는 인식이 굳어질 것이다”라는 등 반대의 목소리가 나왔다. 반면 “진 전 교수가 와서 양당 후보를 향해 포문을 제대로 열어줬으면 좋겠다”며 환영하는 반응도 있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