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 질문 아니었다…미혼남녀 듣기 싫은 명절 잔소리 1위는?

국민일보DB

이번 설 명절에 미혼남녀가 가장 걱정하는 것은 연봉 등 직장 관련 질문인 것으로 나타났다.

결혼정보회사 가연이 지난 1월 17일부터 25일까지 미혼남녀 244명(남 119명·여 125명)에게 명절 설문 조사를 진행한 결과, 이번 설이 마냥 즐겁지 않은 이유로 ‘연봉 등 직장 관련 질문’(45.3%)이 1위로 꼽혔다. 이어 ‘결혼·연애 관련 질문’(31.7%) ‘명절 지출’(11.1%) ‘반려동물’(6.6%) ‘명절 근무’(3.7%) ‘다이어트’(1.6%) 순으로 나타났다.

결혼정보회사 가연 제공

눈에 띄는 점은 듣고 싶지 않은 명절 잔소리에 직장 관련 질문이 1위로 뽑혔다는 것이다.

가연 관계자는 “명절에 으레 듣는 결혼 잔소리는 미혼남녀를 괴롭게 하는 대표 고민거리였지만, 이번에는 두 번째 걱정거리로 밀려났다는 점이 눈길을 끌었다”라며 “최근 2년간 코로나로 모든 이들이 대면 사적모임을 원활하게 하지 못했다. 이 같은 시기적 요인과 결혼이 늦어지고 연령이 높아지는 사회적 요인이 영향을 미쳐 부모와 친지들이 이전보다 미혼자녀의 결혼에 덜 관여하게 되는 경향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라고 설명했다.

연휴 동안 혼자 있을 반려동물이 걱정된다는 응답도 눈길을 끌었다. 1인 가구 증가와 반려동물 천만 시대라는 세태를 반영한 답변으로 풀이된다.

안명진 기자 am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