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광주 붕괴사고’ 27층서 신체 발견…실종자 추정

붕괴 발생 16일째
콘크리트 잔해 틈서 신체 확인
실종자 6명 중 1명만 수습

광주 서구 화정아이파크 붕괴 사고 발생 16일째인 26일, 전날 저녁 실종자의 흔적이 발견된 27층(사진 아래층)의 외부 모습. 연합뉴스

광주 화정아이파크 붕괴사고 현장의 상층부 수색 과정에서 실종자로 추정되는 신체 일부가 발견됐다.

26일 범정부 중앙사고수습본부에 따르면 전날 오후 붕괴현장 27층 2호 세대 안방 위쪽에서 발견한 실종자 흔적에서 신체가 추가로 확인됐다.

중수본은 전날 오후 5시30분쯤 해당 지점에서 혈흔과 작업복 등 실종자의 흔적을 찾았다.

구조대원이 접근할 수 없어 콘크리트 잔해 틈으로 내시경을 집어넣어 추가 탐색에 나섰고, 약 1시간 만인 오후 6시40분쯤 사람으로 추정된다는 판단을 내렸다.

중수본은 이후 정밀 탐색을 통해 신체 일부도 확인했지만 신원은 확인하지 못했다. 남은 실종자 가운데 한 사람인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중수본은 발견 지점 상층부인 28층 2호실을 통해 붕괴 잔해를 치우며 구조대원 진입로를 개척 중이다. 콘크리트 판상 구조물인 슬래브 등 대형 잔해가 겹겹이 쌓여있고, 그 위로 철근과 콘크리트 반죽이 엉켜서 굳어버려 구조에는 상당한 시간이 소요될 전망이다.

붕괴 발생 16일째에 접어든 이날 중수본은 오전 11시 정례 브리핑에서 자세한 내용을 공개할 예정이다.

광주 서구 화정아이파크 붕괴 사고 발생 16일째인 26일 구조대원들이 상층부 구조현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HDC현대산업개발이 신축 중이던 광주 서구 화정아이파크 주상복합아파트 201동(지하 4층·지상 39층)에서 지난 11일 오후 3시46분쯤 23~38층 16개 층 내부 구조물과 외벽 일부가 한꺼번에 붕괴했다.

28~31층에서 창호·미장·소방설비 공사를 맡았던 작업자 6명이 실종됐다.

실종자 가운데 1명은 붕괴 나흘째인 14일 오후 지하 1층에서 사망한 상태로 수습됐고, 나머지 실종자를 구조하는 수색이 이어지고 있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