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 동물?” 중앙분리대서 기어나온 건…[영상]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캡처

도심대로 중앙분리대 밑에서 갑자기 사람이 기어 나와 사고로 이어질 뻔한 영상이 공개됐다.

지난 25일 자동차 전문 커뮤니티 ‘보배드림’ 인스타그램에 ‘무단횡단 방지 분리대에서 아저씨가 기어서 나온다’라는 게시물이 게재됐다.

첨부된 영상에서 운전자는 도로 주행 중 화들짝 놀라서 핸들을 급히 튼다. 운전자가 피하려고 했던 것은 중앙분리대 사이로 스멀스멀 기어 나온 남성이다. 첫눈에 봤을 때는 정체불명의 검은색 물체로 보이며, 통상적으로 사람이 등장할 만한 장소가 아닌 만큼 운전자는 당황한 기색이 역력하다.

다행히 영상 속 운전자는 비교적 느린 속도로 운전을 하고 있었기 때문에 기어 나온 남성을 피해 지나갈 수 있었다.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인스타그램 캡처

해당 영상을 공개한 운전자 A씨는 “붐비는 출퇴근 시간이 아니라서 다행이었지 아니었으면 정말 큰일 날 뻔했다”라고 놀란 심정을 밝혔다. 그러면서 “반대편 차로의 차주분께 감사하다. 클랙슨과 상향등 덕분에 ‘무슨 일이지?’ 싶었는데 그분 아니었으면 속도 낼 뻔했다”라고 덧붙였다.

A씨가 언급한 것처럼 영상에는 이 남성을 먼저 인지한 반대편 차로의 한 차량이 비상등을 켜고 상황을 다른 운전자들에게 알리는 모습이 포착됐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다양한 반응을 보이며 황당함을 드러냈다. A씨의 게시글에는 “개구멍도 아니고 저게 뭐냐” “저건 사고가 나도 운전자가 피해자다” “여러 번 돌려보다 알았다. 처음에는 동물인 줄 알았다” 등의 댓글이 달렸다.

한국교통안전공단에 따르면 2020년 무단횡단 사고로 인한 사망자는 337명이다. 전체 교통사고 사망자 3081명이라는 것을 보면 교통사고 사망자 10명 가운데 1명은 무단횡단이 원인으로 나타나 여전히 높은 수준이다.

이주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