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산불피해 최소화’ 경기도, 산불방지에 277억원 투자


경기도가 올해 산불로부터 도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기 위한 ‘2022년도 산불방지 종합대책’을 26일 발표했다. 경기도는 산불 피해 규모 건당 0.24㏊ 이하를 목표로 시설·장비 확충 등 277억원을 투입한다.

지난해 건조한 날씨와 코로나19로 인한 산행인구 증가로 도내 산불은 74건(전국 발생 산불의 21%)이 발생했으나, 신속한 초기 대응으로 피해 면적은 전국 761.99㏊ 대비 1.6%에 불과한 12.09㏊였다. 도는 올해 산불진화헬기, 산불진화인력 운영 등 대응 태세를 더 강화해 피해 규모를 최근 5년간 건당 피해 면적인 0.24㏊ 이하로 줄일 계획이다.

이를 위해 진화헬기 임차 100억원, 전문예방진화대 운영 141억원, 산불소화시설 2곳 3억원, 군부대 등 유관기관 장비 지원 4억원 등 총 277억원을 투입한다. 특히 초기 진화를 위해 진화헬기 임차 예산 100억원을 투입해 시·군에 전진 배치하고, 산불진화차량 7대를 새로 도입했다.

우선 시·군과 협력해 봄과 가을철 산불조심기간, 명절, 주요 행사 시 ‘산불방지대책본부’를 운영한다. 산불 발생 시 신속히 산불현장 통합지휘본부를 설치해 관련기관과 협조·대응체계를 강화하고, 3~4월 대형산불 특별대책기간에는 기동단속반을 운영해 소각행위를 집중 단속한다. 또한, 산불원인과 산불피해 현황에 관한 조사를 의무화 하고, 산불 원인자를 대상으로 과태료 부과 및 형사고발 등 처벌을 강화할 방침이다.

산불진화헬기 20대는 시·군에 분산 배치해 신고접수에서 현장까지 30분내 도착할 수 있도록 ‘골든타임제’를 운영한다. 거점 시·군 10개를 지정해 산불진화헬기의 임차기간 및 담수량을 확대할 예정이다. 올해 산불진화인력은 945명 운영할 계획이며, 진화능력 향상을 위해 지상진화훈련 및 경연대회도 추진한다.

산불 발생 시 인명, 문화재 등 산림 내 중요 보호시설물을 효과적으로 보호 할 수 있는 ‘산불소화시설’을 남양주시 등 2개 시·군에 설치할 계획이다. 산불진화차 7대와 산불상황관제시스템 단말기 1550대, 개인진화장비 825세트 등을 신규 구입하고, 산불무인감시 카메라 및 감시초소 교체, 무선통신장비 확충 등의 사업도 추진할 예정이다.

이 외에도 산불 예방 홍보 활동 추진, 소각산불 예방 교육 실시, 숲가꾸기 사업 등 산불 예방 및 대응에도 힘쓴다.

김성식 도 축산산림국장은 “올해도 코로나19로 등산 등 산림 내 활동이 증가하고 기후변화로 인한 건조한 날씨가 지속돼 산불 위험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기관 간 긴밀한 협력과 신속한 대응 등 도민 안전을 최우선으로 대응태세를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경기도는 2020년 대비 산불 발생이 약 65% 감소하는 성과를 거두는 등 산림청 주관 산불방지 분야 대통령 기관 표창을 받기도 했다.

의정부=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