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재명 ‘네거티브 중단’ 선언했는데…“손가락·입으로 행동해달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6일 고양시 덕양구 화정역 문화광장에서 시민들에게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네거티브 중단’을 선언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6일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를 겨냥해 “저는 없는 사실까지 만들어 공격당하고 의심받는데 상대는 있는 사실조차도 다 묻힌다”며 지지자들을 향해 “여러분이 손가락과 입으로 행동해 달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날 경기도 고양시 화정역 문화광장을 무대로 진행한 즉석연설에서 “우리는 너무 기울어진 운동장에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후보는 지지자들에게 “(인터넷에) 댓글이라도 하나, 공감이라도 하나 하고 커뮤니티에 글도 쓰고 주변에 카톡이라도 보내 진실을 알려달라. 1만 명이 하루에 1번씩만 이야기해도 세상이 바뀔 것이다. 여러분이 손가락과 입으로 행동해 달라”고 했다.

그는 성남 분당구 대장동 개발 특혜·로비 의혹과 성남시장 출신인 자신을 연관 짓는 데 대해서도 “이재명이 대체 뭘 했느냐. (대장동 의혹과 관련된) 남욱이 ‘(이재명을) 10년간 찔렀는데 씨알도 안 먹히더라’고 하지 않았냐”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그러면서 “저한테 그 사람들이 있었다는 사실이 소문났으면 (대장동 개발) 허가를 안 하고 취소해 버렸을 것”이라며 “그러니 저한테 철저히 숨겼던 것인데 국민의힘이 이걸 나한테 책임 묻는 것은 적반하장”이라고 비판했다.

이 후보는 같은날 오전 서울 여의도 민주당사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저 이재명은 앞으로 일체의 네거티브를 중단하겠다”며 “야당도 동참해 달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실망감을 넘어 역대급 비호감 대선이라는 말을 들을 때마다 국민께 뵐 면목이 없다”면서 “대선 과정에서 격화되고 있는 네거티브 공방에 대해 국민 여러분의 걱정이 많으신 줄 안다”고 말했다.

김용현 기자 fac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