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윤석열 “선제타격 능력·의지 천명, 한반도 평화에 중요”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26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중앙선대본부 글로벌비전위원회 주최로 열린 '자유·평화·번영에 기여하는 글로벌 중추국가' 정책 토론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26일 “침략적 도발 행위가 확실시될 때 선제타격 능력과 의지를 천명하는 것은 한반도의 평화와 안보에 매우 중요한 애티튜드(태도)”라고 밝혔다. 또다시 선제타격을 언급하며 대북 강경 기조를 굳건히 한 것이다.

윤 후보는 이날 선대본부 글로벌비전위원회가 국회에서 개최한 ‘자유·평화·번영에 기여하는 글로벌 중추 국가’ 토론회에 참석해 “안보 없는 평화는 없고, 평화는 안보의 목적”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윤 후보는 지난 11일 신년 기자회견과 24일 외교안보 공약 발표 때도 ‘킬체인(Kill-chain)’이라 불리는 선제타격 능력을 확보하겠다고 강조했었다.

윤 후보는 “제가 신년 기자회견을 하며 선제타격 이야기를 언급했다”면서 “선제타격을 바로 한다는 것이 아니고 (적이) 침략적 도발 행위를 할 것이 확실시될 때”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가 적의 미사일 발사기지와 도발을 지시한 지휘부에 대한 치명적인 타격을 가할 능력과 의지가 있다고 천명하는 것은 한반도의 평화와 안보에 매우 중요한 우리의 애티튜드”라고 밝혔다.

윤 후보는 “지금 우리나라는 미·중 갈등이 심화해 있고 글로벌 공급망 재편, 디지털 심화라고 하는 거대한 변환과 전환에 직면해 있다”며 “힘, 우리가 지켜야 될 국방력과 동맹 관계, 그리고 그보다 더 우선하는 국가 정체성에 대한 확고한 국민들의 인식이 국가안보와 평화를 든든하게 지켜주는 버팀목”이라고 강조했다.

후진국에 대한 경제적 원조의 필요성도 거론했다. 윤 후보는 “국제 평화는 민주주의, 인권, 자유, 법치에서 비롯된다”며 “이런 가치 체계에 동의하는 어려운 나라들을 경제적, 사회적으로 도와주고 협력하는 것이 먼저 성장한 나라의 국제적인 책임”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제사회에서 책임 있는 역할을 다할 때 존경받는 국가가 될 수 있고, 이게 우리의 안보와 평화와 번영을 견고히 하는 길”이라고 덧붙였다.

구승은 기자 gugiz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