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술취해 경찰에 “짭새 XX” 욕하고 뺨 때린 해양경찰


112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게 “짭새 XX”라고 욕하고 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제주 해양경찰이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제주지법 형사2단독 류지원 판사는 26일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기소된 현직 제주해양경찰서 소속 A(26) 경장에게 벌금 300만원을 선고했다.

A 경장은 지난해 7월 4일 오전 2시 40분쯤 제주시 용담동의 한 도로에서 술에 취해 일행과 실랑이를 벌였다. 이에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을 향해 “짭새 XX”라고 욕설을 하고, 뺨 등을 때린 혐의를 받았다. A 경장은 재판 과정에서 자신의 혐의를 모두 인정했다.

검찰은 앞서 지난 7일 A씨에 대해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1년을 구형했으며, 해경은 A 경장에게 감봉 2개월의 경징계 처분을 내렸다.

김용현 기자 fac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