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최재형 “윤석열·홍준표 불편한 사이라 고문직 수락 미뤄왔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지난 20일 서울의 한 호텔에서 최재형 전 감사원장과 만나 회동 한 뒤 회동결과에 관해 브리핑하고 있다. 연합뉴스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26일 국민의힘 선거대책본부에 상임고문으로 합류했다.

최 전 원장은 “윤석열 대선 후보와 홍준표 의원 간 마찰 때문에 그간 상임고문직을 맡는 것을 미뤄왔다”고 밝혔다. 최 전 원장은 지난해 당내 경선에서 탈락한 뒤 홍 의원 지지를 선언했었다.

국민의힘 선대본부 공보단은 오전 언론 공지를 통해 “윤 후보가 함께 경선을 치른 최 전 원장에게 고문직을 정중히 요청했다”며 “최 전 원장이 흔쾌히 수락의 뜻을 밝히고 공식 참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윤 후보는 지난해 말부터 최 전 원장에게 상임고문을 맡아 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 전 원장은 이날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지난번 윤 후보를 만났을 때 윤 후보가 상임고문직에 대한 이야기를 했다”며 “윤 후보와 홍 의원이 불편한 사이인데, (요청을 받아들이면) 오해의 소지가 있을 것 같아 오늘자로 수락하는 것으로 선대본부 쪽에 이야기를 했다”고 말했다.

최 전 원장은 지난 20일 서울의 한 호텔에서 윤 후보를 만나 1시간가량 대화를 나눴다. 윤 후보는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나 “(최 전 원장은 앞서) 당의 공식 후보를 조건 없이 도와주고 지지하겠다고 말씀하셨고, 그 기조는 지금도 변함없다고 했다”며 “(저는) 감사하다고 말씀드렸다”고 전했다.

최 전 원장은 ‘원팀’ 정신을 강조하며 윤 후보와 홍 의원이 지금이라도 손을 맞잡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 전 원장은 “윤 후보와의 회동 때도 ‘홍 의원과 같이 가야 한다’고 말했다”면서 “지금도 마찬가지다. 홍 의원과 함께 가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서울 종로구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전략공천 문제에 대해선 “당에서 결정하는 것이지 제가 할 이야기는 아니다”며 말을 아꼈다.

손재호 기자 say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