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해남군, 전 군민 2차 재난지원금 20만원씩 지급

군민생활안정·경제활성화 기대


전남 해남군은 전 군민에게 20만원씩 2차 재난지원금을 지급한다고 26일 밝혔다.

군은 코로나19 장기화와 오미크론 변이 확산으로 지친 군민을 위로하고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지난해 1월에 이어 2차 지급을 결정했다.

지급일은 설 명절 이후로, 코로나19의 전국적 확산세를 감안해 최대한 이른 시일 내에 지급할 수 있도록 해남군의회와 사전 협의를 완료, 추경을 통한 예산확보에도 차질이 없도록 하고 있다.

소요금액은 전액 군비이며, 지역 내 자금의 선순환을 위해 전액 해남사랑상품권으로 지급할 계획이다.

재난기본소득 대상자는 해남군에 주민등록을 두고 있는 사람으로, 기준일은 별도로 정할 예정이다. 6만8000여명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총 지급액은 136억원에 이를 것으로 추정된다.

지급방법은 주소지 읍면사무소 방문을 통해 재난기본소득 신청을 받을 계획이다. 도내 오미크론 확산이 가속화 됨에 따라 사회적 거리두기 등 방역수칙을 고려해 신청 및 지급시기 등 구체적인 세부안을 마련할 방침이다.

군은 코로나 극복을 위해 2020년 전남 최초로 소상공인 등 경영안정자금 지원을 통해 전체 사업자에게 개소당 100만원, 총 63억원을 지급했다. 지난해 1월에는 군민 1인당 10만원씩 재난지원금을 지급한 바 있다.

명현관 해남군수는“코로나19 위기상황 장기화로 지친 우리 군민의 생활안정을 도모하고 일상회복 재개를 지원하고자 2차 재난지원금을 지급하기로 결정했다”며 “군민들에게 위로를 전하는 것은 물론 해남사랑상품권 활성화를 통해 지역의 경기침체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해남=김영균 기자 ykk22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