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윤우진 “정상적 컨설팅 계약”…첫 공판서 혐의 전면 부인

서울중앙지법 1차 공판

윤우진 전 서울 용산세무서장이 서울중앙지검에서 조사를 받은 뒤 밖으로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세무조사 무마 등 명목으로 사업가들로부터 뒷돈을 챙긴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윤우진 전 서울 용산세무서장이 첫 재판에서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1단독 홍창우 부장판사는 26일 변호사법 위반 혐의로 구속 기소된 윤 전 서장의 1차 공판을 진행했다. 윤 전 서장은 법정에서 “성실히 재판에 임하겠다”고 말했다.

윤 전 서장 측은 혐의를 모두 부인했다. 세무조사 청탁 명목으로 약 3000만원의 금품을 수수했다는 혐의에 대해 윤 전 서장 변호인은 “정상적으로 컨설팅 계약을 체결하고, 업무를 수행해 정당하게 받은 금품일뿐”이라고 했다. 또 1억원의 금품수수 혐의에 대해서도 “빌려준 돈을 변제받은 것에 불과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 법인에 법률사무를 알선해줬다는 혐의도 인정하지 않았다.

윤 전 서장은 2017년~2018년 세무당국에 청탁해주겠다는 명목으로 인천 지역의 부동산 개발업자 2명으로부터 약 1억3000만원을 수수한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졌다. 또 지난해 한 법인으로부터 법률사무를 알선해주고, 그 대가로 금품을 받은 혐의도 받고 있다.

그는 이와 함께 뇌물수수 혐의도 있다. 2012년 세무조사 무마 명목으로 육류 수입업자로부터 수억원을 챙긴 혐의로 추가 기소된 상태다. 검찰은 해당 의혹에 대해 수사를 진행했으나, 증거 불충분 등의 이유로 윤 전 서장을 2015년 무혐의 처분한 바 있다. 이와 관련해 윤 전 서장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와 친분이 두터운 윤대진 법무연수원 기획부장(검사장)의 친형이라 검찰이 봐주기 수사를 한 것 아니냐는 논란이 일기도 했다.

박성영 기자 ps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