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2월9일 공개 갤럭시S22 성공에 ‘삼성 스마트폰’ 운명 달렸다


삼성전자가 다음 달 9일에 올해 상반기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 S22’를 공개한다. S22의 성공 여부는 삼성전자 스마트폰 사업의 미래를 결정하는 분수령이 될 전망이다.

삼성전자는 26일 전 세계 미디어에 초대장을 발송하고, 2월 9일 오전 10시(미국 동부시간 기준)에 온라인으로 ‘삼성 갤럭시 언팩 2022’ 행사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언팩에서는 갤럭시 S22 시리즈 3종을 공개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최상위 라인업 S22 울트라는 S펜을 탑재하는 등 노트를 계승한 모델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가격은 기본모델인 S22와 S22+는 전작 수준으로 동결하고, 최고 사양을 갖춘 S22 울트라는 소폭 오를 것으로 예측된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Z폴드3·Z플립3 등의 폴더블폰으로 새로운 돌파구를 마련했다. 하지만, 여전히 스마트폰 시장의 주력은 바(Bar) 형태 제품이다. 이에 따라 S시리즈의 선전이 필수적이다.

갤럭시 S시리즈는 해마다 3000만대 이상 판매되는 주력 상품이었지만, 최근 2년 사이에 성적이 주춤했다. S20과 S21은 각각 연간 판매량 3000만대를 밑돈 것으로 알려졌다. 올해도 기대 이하의 판매량을 기록하면 갤럭시 S시리즈 부진은 일시적 현상이 아니라 삼성전자 스마트폰 사업 전반의 하향세로 해석될 수 있다.

삼성전자 MX사업본부장 노태문 사장은 최근 기고문을 통해 “신제품은 역대 갤럭시 S시리즈 중 가장 주목받는 제품이 될 것”이라는 자신감을 내비쳤다. 특히 야간에 밝고 선명한 사진·영상 촬영, 강력한 배터리, 실행 속도 등을 꼽으며 성능을 강조했다.

갤럭시 S22에는 AMD와 공동 개발한 차세대 GPU ‘엑스클립스’을 적용한 엑시노스2200이 들어간다. 엑시노스2200이 어떤 성능을 보여줄지는 S22 성공 뿐만 아니라 삼성전자 반도체 사업 전반에도 영향을 끼칠 수 있다.

또한 갤럭시 S22는 중국 스마트폰 업체와 치열한 경쟁을 펼치게 된다. 다음 달 말로 예정된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를 기점으로 샤오미, 오포, 아너 등 중국 스마트폰 업체들이 글로벌 시장에 신제품을 본격 출시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김준엽 기자 snoop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