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오미크론, 심각하진 않다” 덴마크, 모든 제한조치 해제

오미크론 위험 질병 지정도 해제 검토
네덜란드·아일랜드도 방역 완화
오미크론 확산에 일부 유럽은 ‘위드 코로나’로

덴마크 시민들이 지난 21일(현지시간) 당국의 코로나 방역 규제 조치 완화로 식당 이용이 가능해지자 코페하겐 한 카페에 나와 와인을 마시고 있다. 덴마크는 조만간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모든 제한 조치를 해제할 것으로 보인다. 로이터연합뉴스

덴마크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취했던 모든 조치를 해제키로 했다. 다른 유럽 국가들 역시 오미크론 변이로 확진자가 연일 치솟고 있음에도 속속 방역을 완화해 ‘위드 코로나’로 전환하는 분위기다.

덴마크 일간지 윌란스 포스텐은 25일(현지시간)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덴마크가 곧 그간 취했던 제한 조치를 해제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 신문은 메테 프레데릭센 총리가 26일 오후 관련 내용을 발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매체에 따르면 덴마크 전염병 자문위원회는 최근 이달 31일까지 시행되는 현 방역 규제 조치를 연장하지 않을 것을 당국에 권고했다. 특히 코로나19를 사회 중대 위협 질병으로 분류한 것도 해제할 것을 제안했다.

덴마크는 앞서 지난해 9월 초에도 확진자가 줄고 백신 접종률이 높아지자 제일 먼저 코로나19 관련 규제를 모두 해제한 바 있다. 다만 그때와 다른 점은 여전히 하루 4만명 이상의 확진자가 나오고 있는 상황에서 이 같은 해제안이 나왔다는 점이다. 오미크론으로 인해 감염자가 늘고 있지만 과거처럼 병원에 입원해야 할 정도로 심각하진 않다는 판단이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실제 덴마크는 오미크론 확산에도 중증 환자 발생률이 점점 줄고 있다. 지난 6일 82명으로 가장 많은 수를 기록한 이래 꾸준히 줄어 24일에는 43명으로 집계됐다.

유럽에서 가장 엄격한 방역 정책을 고수했던 네덜란드 역시 26일부터 식당과 술집, 박물관 등에 대한 제한 조치를 해제하기로 했다. 지난 15일 상점과 체육관, 미용실, 스포츠클럽 등의 영업 재개를 허용한 데 이은 추가 봉쇄 완화 조치다. 그 전까지 네덜란드는 비필수 영업장의 문을 모두 닫는 전면 봉쇄 정책을 펼쳐왔다.

네덜란드 정부는 확진자 숫자가 지붕을 뚫고 있는 상황에서 이번 조치가 모순되게 느껴지는 면이 있음을 인정했다. 그러나 “제한조치가 더 이어지는 것이 우리 건강과 사회에 더 해롭다”며 제한 조치 완화의 불가피성을 강조했다.

이보다 앞서 팬데믹 이후 최악의 확산 사태를 겪은 아일랜드는 지난 22일 거의 모든 방역 규제를 풀었다. 당시 마이클 마틴 아일랜드 총리는 대국민 연설을 통해 “공중보건 규제를 지속할 근거나 정당성이 더는 존재하지 않는다고 결론 내렸다”고 밝혔다.

황인호 기자 inhovato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