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쵸비’ 정지훈 “KT는 정석적인 팀…연승 이어나갈 것”


“연승에 성공해서 기분 좋아요. 이 연승을 더 이어나가도록 더 노력해야죠.”

젠지 ‘쵸비’ 정지훈이 개막 5연승에 성공한 소감을 밝혔다.

젠지는 26일 서울 종로구 LCK 아레나에서 열린 ‘2022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스프링 시즌 정규 리그 1라운드 경기에서 광동 프릭스를 2대 0으로 완파했다. 5전 전승(+7)을 기록해 한 경기 덜 치른 T1(4승0패 +7)을 제치고 다시 단독 선두로 올라섰다.

경기 후 국민일보와 만난 정지훈은 “좋은 밴픽이 승리 요인”이라고 말했다. 그는 “선수들이 인 게임 플레이만 잘하면 이기는 밴픽을 코칭스태프가 만들어줬다”면서 “팀원들이 게임 내에서 잘해줬다. 유리한 게임에서 해야 할 플레이들을 수행해서 이겼다”고 덧붙였다.

이날 정지훈은 1세트 때 아지르, 2세트 때 르블랑을 플레이했다. 1세트 땐 빅토르를 선택한 ‘페이트’ 유수혁을 라인전에서 꺾었다. 2세트 땐 트린다미어라는 변칙적인 픽을 꺼내든 유수혁 상대로 사이드에서 솔로 킬을 따냈다.

그는 상대가 미드 트린다미어를 기용할 거라고는 예상치 못했다고 밝혔다. 정지훈은 “르블랑이 트린다미어를 농락할 수 있는 픽”이라고 말했다. 이어 “트린다미어를 미드로 쓰지 못할 이유를 내가 게임으로 보여줬어야 했는데 그러질 못했다. 귀환 타이밍을 잘못 잡는 실수를 했다”고 덧붙였다.

아지르의 2코어 아이템으로 ‘라일라이의 수정홀’을 산 것에 대해선 “아지르를 잘 다루는 ‘비디디’ 곽보성 선수의 아이템 트리를 참고한 것”이라고 밝혔다. 정지훈은 “아지르의 2코어 아이템이 애매하다고 생각했다”며 “‘비디디’ 선수가 라일라이를 사는 걸 보고 좋은가 싶어 연구해보니 정말 좋더라”라고 첨언했다.

정지훈은 다음 상대인 KT 롤스터를 “정석적인 팀”으로 평가했다. 그는 “KT는 밴픽, 전략, 플레이가 무난하고 정석적인 느낌”이라면서 “우리가 잘한다면 이기겠지만, 만약 그러지 못한다면 상대의 정석 플레이에 밀릴 수도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연승을 이어나가도록 더 노력하겠다. 좋은 경기를 보여드리겠다”고 다짐했다.

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